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4 19:33 (수)
건강한 비만인, 관상동맥질환 1.67배 높아

건강한 비만인, 관상동맥질환 1.67배 높아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4.05.02 18:1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압·혈당·중성지방·콜레스테롤 수치 정상이어도 비만이면 위험

혈당·혈압·혈중지질 등 대사 지표가 정상이면, 심혈관 질환 발생이나 사망 위험이 정상 체중인 사람과 같을 수 있다는 건강한 비만은 전체 비만 환자의 약 20~30% 정도로 관찰되고 있다.

이러한 건강한 비만은 위험하지 않기 때문에 체중감량이 필요 없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건강한 비만은 없다는 연구 결과를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소에서 발표해 비만 관리의 중요성을 다시 일깨워주고 있다.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 코호트 연구소의 유승호·장유수·김보경 교수팀은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수진자를 대상으로 대사적으로 건강한 비만과 정상체중 그룹으로 나눠 관상동맥칼슘수치(Coronary artery calcium score)를 비교했다.

관상동맥칼슘수치는 조기 관상동맥질환의 지표로 현재 무증상이더라도 향후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등의 치명적인 심장질환의 발생을 예측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 결과, '비만'하면 다른 검사 결과가 정상이라도 건강한 정상 체중인 경우보다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1.67배나 더 많았고, 관상동맥칼슘수치비도 2.26배 높았다.

연구팀은 비만조직에서 유리되는 다양한 매개체들이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유승호 교수는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 등 심장질환의 위험 요소가 없어도, 비만하면 관상동맥질환 발생이 증가한다"며 "비만하거나 과체중인 경우에는 심장질환 예방을 위해서 반드시 정상체중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은 미국 심장학회 대표 저널 <JACC;Journal of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게재됐다. 미국심장학회에서는 연구 결과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자료를 별도로 배포했으며, CBS·TIME 등 주요 매체에서 비만의 위험을 경고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