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3 17:27 (일)
뇌종양 수술도 내시경 시대...부작용 크게 줄어

뇌종양 수술도 내시경 시대...부작용 크게 줄어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4.03.26 11:5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비인후과·내분비내과, 뇌종양내시경수술클리닉 개설
뇌하수체선종 등 내시경수술…다학제 협진 통해 정확도 높이고 부작용 줄이고

뇌종양도 이제는 내시경으로 수술하는 시대가 활짝 열렸다.

삼성서울병원 뇌종양센터는 지난 2월부터 뇌종양내시경수술클리닉을 오픈하고 신경외과·이비인후과·내분비대사내과 교수진이 공동 수술과 환자진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경외과 남도현·설호준·공두식 교수와 이비인후과 동헌종·홍상덕 교수, 내분비대사내과 허규연 교수가 뇌종양내시경수술클리닉에 참여해 더욱 체계적인 치료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는 것.

뇌종양 내시경수술은 외부에 상처를 내지 않고 내시경으로 치료하는 것을 말한다. 환자 양쪽 콧구멍을 통해 내시경과 미세수술기구를 넣고, 정상 뇌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뇌종양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뇌하수체 종양, 두개인두종, 척색종, 뇌수막류, 뇌수막종, 후각신경아세포종 및 뇌와 인접한 대부분의 비강 종양 등에 적용이 가능하다.

좋은 치료 성적 뿐 아니라 수술 후 환자 삶의 질이 더 높아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널리 이용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뇌종양센터에서도 이미 2008년부터 400여건을 진행하면서 경험을 쌓아 이번에 정식으로 클리닉을 열었다.

뇌종양 내시경 수술이 가장 많이 적용되고 있는 뇌하수체 선종은 전체 뇌종양의 10~15%의 빈도를 차지하고 있는 질환으로, 뇌조직중 호르몬 분비를 담당하는 뇌하수체에서 발생하는 양성종양이다. 종양이 주변 세포조직을 압박해 시력저하·시력감소 증상이 가장 흔하게 나타나며, 호르몬장애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과거에는 코를 통한 현미경적 수술을 시행했으나, 수술 시야가 좁고 한정되며, 코 안의 정상적인 구조물에 손상을 줄 가능성 등 단점이 많이 있었다.

하지만 삼성서울병원 뇌종양내시경수술클리닉은 3개 진료과 간의 다학제적 진료라는 새로운 프로세스를 도입했다.

수술 전 과정을 이비인후과와 신경외과 교수가 동시 참여해 지속적으로 의견을 나누는 등 수술의 정확성을 높이고 부작용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비강내 점막을 거의 100% 보존하면서 시행하는 새로운 접근 방법을 고안해 환자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또 수술 전후에는 내분비대사내과 교수진과 면밀히 협진체계를 갖춤으로서 다학제적 환자치료에 완벽을 기하고 있다.

뇌종양 내시경수술은 두개절개술로도 접근하기 어려운 부위에 대해 절개 없이 수술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다만 뇌종양 내시경 수술은 좁은 공간에서 수술이 이루어져 내시경 수술 및 미세 수술 술기에 대한 경험이 필수적이며 상당기간의 훈련 기간이 필요하다.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최초로 내시경 뇌하수체 종양수술을 시행했던 경험과 최근 400례 이상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학제 기반의 뇌종양내시경수술클리닉을 새롭게 오픈함으로써 치료 성적 향상 및 합병증 최소화를 통한 세계적인 뇌종양내시경수술 클리닉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남도현 교수(신경외과)는 "무엇보다도 개두술(開頭術)이 아닌 코를 통하기 때문에 수술 후 흉터가 없고 환자들에게 뇌수술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최소화한다는 점이 큰 장점"이라며 "신경외과·이비인후과·내분비대사내과가 다학제 진료를 통해 삶의 질을 좌우하는 코건강과 호르몬 건강을 배려한 오감만족수술로 환자들에게 큰 도움을 주는 수술법으로 발전 중"이라며 뇌종양 내시경 수술의 특징을 강조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