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0 15:18 (월)
온글라이자, 심혈관계 안전성 입증

온글라이자, 심혈관계 안전성 입증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3.09.05 15: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AVOR 임상시험, 현재까지 DPP-4 억제제 관련 연구 중 최대 규모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온글라이자(성분명:삭사글립틴)가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심혈관계 안전성을 입증했다.

당뇨병 환자에서 높은 혈당은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시키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어 DPP-4 억제제 계열의 치료제를 개발한 제약사들은 심혈관 질환에 대한 안전성을 입증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온글라이자를 공동개발한 브리스톨-마이어스 스퀴브(BMS)와 아스트라제네카(AZ)는 지난 3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2013년 유럽심장학회(ESC)에서 제2형 당뇨병 환자 치료 시 심혈관계의 안전성을 입증한 'SAVOR' 임상시험의 전체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SAVOR 임상시험은 온글라이자의 임상4상 시험으로, 확진된 심혈관 질환 병력이나 여러 심혈관계 위험인자를 가진 제2형 당뇨병 성인환자 1만 649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임상시험은 현재까지 DPP-4 억제제 관련 연구 가운데 최대 규모이다.

SAVOR 임상은 2008년 12월 이후 모든 새로운 항당뇨병약에 대해 심혈관 위험 증가와 관련이 없음을 입증하도록 요구하는 FDA의 지침에 따른 것이며,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치료에서 온글라이자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도록 설계됐다.

임상연구 결과 온글라이자는 환자의 현재 표준요법에 추가했을 때(다른 항당뇨병 치료제 병용 가능) 위약군과 비교해 심혈관 관련 사망, 비치명적 심근경색(MI), 비치명적 허혈성 뇌졸중의 일차 복합변수 위험을 높이지 않아 심혈관 질환 안전성 검증이라는 1차 목적에 부합했다.

동일한 복합 평가변수에서 위약 대비 우월성에 대한 1차 유효성 평가변수에 도달하지는 못했으나, 탐색적 분석 평가 결과 온글라이자 투여 환자에서 2년 동안 혈당 조절이 개선됐고, 미세알부민뇨증 발생과 진행이 적었다.

주요 이차 복합 평가변수인 심혈관 관련 사망, 비치명적 MI, 비치명적 허혈성 뇌졸중 또는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불안정형 협심증으로 인한 입원, 관상동맥혈관재생술로 인한 입원은 두 시험군이 비슷했고, 이차 복합 평가변수 중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은 온글라이자군이 다소 많았다.

이밖에 췌장염 발생률은 낮았으며 온글라이자군과 위약군에서 비슷했다. 또 전체 악성종양 발생률은 비슷했으며 췌장암 발생률은 위약군보다 온글라이자군에서 낮았다. 한 번 이상 저혈당을 보고한 환자는 위약군보다 온글라이자군에서 많았다.

이번 임상결과와 관련 SAVOR임상 책임자인 디팍 바트 박사(TIMI 연구그룹 브라이엄 여성 병원)는 "당뇨병과 심혈관 합병증 간의 연관성이 밝혀진 상황에서 혈당 조절을 개선하는 치료제의 심혈관계 위험을 철저하게 평가할 필요가 있다"며 "SAVOR임상 결과는 제2형 당뇨병 치료에 대한 삭사글립틴의 임상 프로필을 보다 명확하게 정의하기 위한 전반적이고 중요한 증거 자료"라고 말했다.

BMS와 아스트라제네카 관계자도 "심혈관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이처럼 광범위한 연구를 진행한 DPP-4 억제제는 온글라이자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또 "SAVOR임상은 실제로 심혈관계 위험이 높은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온글라이자의 안전성을 검증한 중요한 결과"라며 "1만 6000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배정 임상시험을 통해 얻은 췌장염 및 췌장암 데이터도 당뇨병환자 및 의료진들에게 중요한 과학적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당뇨병학회 홍보이사를 맡고 있는 김성래 교수(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는 "이번 연구에서 삭사글립틴이 심혈관 위험성을 높이지 않았다는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아울러 고위험 요소를 갖고 있는 환자에게도 추가적인 심혈관 위험없이 삭사글립틴을 자신있게 쓸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