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누비아, 설포닐우레아보다 저혈당 적게 발생
자누비아, 설포닐우레아보다 저혈당 적게 발생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2.06.19 11:3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당뇨병학회서 사후(post-hoc) 통합 분석 결과 발표

자누비아가 설포닐우레아보다 저혈당을 적게 발생시켰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MSD는 미국당뇨학회 72차 연례 학술대회에서 65세 이상의 제2형 당뇨병 환자를 자누비아(성분명:시타글립틴) 100mg/day로 치료한 경우 설포닐우레아로 치료한 환자와 비교해 혈당은 비슷하게 저하되면서 저혈당이 유의하게 적게 발생했다는 사후(post-hoc) 통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머크연구소의 당뇨 및 내분비 사업부 부사장이자 책임자인 배리 J. 골드슈타인 박사는 "일반적인 노화의 영향으로 인해 고령자의 당뇨병 치료가 복잡해지고, 특히 저혈당이 더 중요한 문제이며 저혈당으로 인해 현기증과 사고가 발생하거나 넘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고령 환자에 대한 치료 방법을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MSD 관계자는 "저혈당은 고령 환자에서 더 문제가 될 수 있고, 고령 환자에서는 저혈당 증상 인지 능력이 줄어들 수 있다"며 "신경 과민이나 불안·떨림·발한·피로·혼동·허기·현기증이 저혈당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증상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또 "미국에서는 거의 2600만명(인구의 8.3%)이 당뇨병을 앓고 있고, 당뇨병으로 진단된 사례의 90∼95%가 제2형 당뇨병이며, 당뇨병 환자 중 1090명은 65세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자누비아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조절을 향상시키기 위해 식사요법 및 운동요법의 보조제로 투여하는 용도로 승인됐다. 또 제1형 당뇨병 또는 당뇨병성 케톤산증 환자, 그리고 자누비아나 자누비아의 성분에 대해 아나필락시스 또는 혈관부종과 같은 과민성이 알려진 환자에는 투여해서는 안된다.

자누비아는 1일 1회 복용하는 선택적인 DPP-4 억제제로 혈당 조절을 돕는 인크레틴 시스템이라고 하는 체내 시스템의 일부인 활성 GLP-1 호르몬과 GIP 호르몬을 증가시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