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예방·관리하는 앱 나왔다
뇌졸중 예방·관리하는 앱 나왔다
  • 조명덕 기자 mdcho@doctorsnews.co.kr
  • 승인 2012.04.30 11:4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뇌졸중임상연구센터 '뇌졸중 스톱!' 개발

▲ 안드로이드 폰에 적용된 '뇌졸중 스톱!'. 아이폰 및 아이패드 용도 5월에 제공된다.
서울대병원 뇌졸중임상연구센터는 뇌졸중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위험인자를 적절히 관리하기 위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뇌졸중 Stop!' 을 개발했다.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으며 5월에는 아이폰·아이패드용도 제공된다.

단일질환으로 국내 사망률 1위인 뇌졸중은 발병 후 3시간안에 치료받지 못하면 심각한 장애를 남기거나 사망할 수 있어 증상과 대처법을 아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뇌졸중 Stop!'에서는 뇌졸중의 기초정보를 얻을 수 있는 뇌졸중 바로알기, 일반인이 궁금해 하는 정보를 퀴즈로 풀어보는 뇌졸중 퀴즈, 뇌졸중의 위험인자인 혈당·비만·음주·흡연 등을 스스로 기록하고 관리하는 뇌졸중 관리수첩이 있다. 특히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는 고령 환자나 손이 불편한 환자를 위해 가족이 대신 관리해 주는 기능도 있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약물복용시간을 알려주는 알람기능은 뇌졸중 발생 가능성이 높은 심방세동 환자들이 혈전 예방을 위해 와파린을 규칙적으로 복용하도록 도와준다. 또 비타민K 식품성분표는 야채류와 된장·청국장 등 비타민K가 많이 함유된 음식을 피해야 하는 심방세동 환자들이 식품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준다.

뇌졸중임상연구센터는 근거창출임상연구국가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지난 1년 동안 국내외의 의료·건강 어플리케이션의 현황과 특징을 분석해 뇌졸중 예방·관리에 유용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했으며 일반인과 의료진의 사용자 검증을 거쳐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윤병우 뇌졸중임상연구센터장(신경과)은 "뇌졸중 환자와 가족 뿐만 아니라 뇌졸중 발병 가능성이 높은 환자 등 모두에게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라며 "'뇌졸중 Stop!'이라는 어플리케이션 이름처럼 뇌졸중이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