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1 16:39 (화)
대형병원 몸집 경쟁에 PA 활용 가속화?

대형병원 몸집 경쟁에 PA 활용 가속화?

  • 이은빈 기자 cucici@doctorsnews.co.kr
  • 승인 2012.02.21 15: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21일 불법사례 수집 대회원 서신문 발송
"고발 조치 지속…문제 널리 알리겠다"

보건복지부가 PA 양성화 방침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분원 신축을 추진하고 있는 대형병원들이 필요 인력을 의사 대신 PA(진료보조인력)로 채울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대 마곡지구병원, 삼성병원 증축, 경상대 창원병원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 증축 등 대형병원의 병상 확장으로 환자쏠림 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PA가 의사 일자리를 대치할 것이란 관측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21일 대회원 서신문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사례 수집을 통해 PA 불법진료 실태를 협회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김일호 대전협 회장은 "지금 의료계는 백척간두의 위기에 놓여 있다. 국민 건강을 수호해야 하는 복지부 장관이 PA를 합법화 시키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면서 "지금 상황을 알리고, 도움을 청하기 위해 펜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미 지방병원의 수술 및 응급실, 병동환자 관리를 위해 의사가 아닌 PA가 환자진료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 곳곳에서 보고됐으며, 흐름대로라면 PA는 합법화가 될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PA로 인해 발생하는 건강권 위협과 국민들이 강요 받는 저급의료를 알리고자 상계백병원을 상대로 고발을 단행했다"면서 "지금 이 순간 의료계의 치부를 스스로 자정하지 못한다면 그로인한 피해의 칼날은 결국 우리에게 돌아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전협은 PA 불법진료에 대한 자료를 이메일(kira2008@naver.com)을 통해 접수 받아 대리 고발을 단행할 계획이다. 제보자의 신변은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