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사업 총력, 성금모금 도입
3대 사업 총력, 성금모금 도입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2.02.07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패한 현행 의약분업' 철폐를 위한 대국민 서명운동이 본격 전개됐다.


의협은 5일 전국 16개 시·도의사회에 공문을 보내 전 의료기관이 의약분업 철폐를 위한 `1,000만명 서명운동'에 적극 나서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서명운동은 내원 환자와 가족들을 주 대상으로 실시하며, 이에 필요한 업무지원을 위해 각 시·도의사회와 병원 행정부서 등에 협조를 당부했다.

의협은 5일부터 일제히 돌입한 서명운동에 대한 중간결과를 10일 단위로 중앙에 보고해 줄 것을 각 시도의사회에 요청했는데, 서명인원이 의협의 목표치인 1,000만명에 도달할 경우 작업을 종료할 계획이다.

의협은 특히 이 서명운동을 가능한 빠른 시일내에 매듭짓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의약분업 폐지에 대한 국민의 여론이 담긴 서명용지를 근거로 약사법 개정 등 `국회청원'을 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함께 의협은 `1·5 임총' 및 `1·27 전국 의사 대회'의 결의사항인 회원 성금 모금과 관련, ▲가 회원=30만원 ▲나 회원=10만원 ▲다회원=3만원 등 직역별 성금 분담액을 결정했다.

성금이 모아지면, 전국 7만 의사의 이름으로 결의한 정책연구소, 국건투, 정치활동 운영에 투입된다. 의료계 생사가 걸려 있는 이 같은 `3대 사업'이 뿌리를 내리기 위해서는 전 회원의 뜨거운 동참과 지지의 물결이 적극적으로 뒷받침 돼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의협은 올 한해 의료계를 이끌어 갈 주요 정책과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가기 위해 시·군·구의사회는 물론 전국 2,000여곳의 `반 단위' 모임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오는 20일, 이달 첫 모임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반모임을 통해 대한의사협회 국건투는 의약분업 폐지에 대한 당위성을 전 회원에게 주지시키겠다는 전략이다.

국건투 중앙 및 16개 시도의사회 조직이 완성되면, 이에 따른 조직강화와 체계적인 홍보활동이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의협은 대국민 서명운동과 관련, 의료기관 `게시용 자료'를 통해 “재정부담과 국민불편이 없을 것이라는 정부의 거짓은 얼마 못가 보험재정 파탄으로 이어졌다”며 “이에 대한 정부의 마땅한 대책이 전무한 상태에서 곧,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건강파탄'이 초래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따라서 정부의 실정에 따른 `의료대란'이 발생하기 전에 잘못된 제도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서명운동에 나서줄 것을 의협은 대국민을 상대로 호소했다.

오는 4월, 보험재정 안정화 후속대책으로 1,400여 품목의 일반의약품이 보험급여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분업의 원칙을 망각한 이 같은 정부 조치를 둘러싸고 또 한차례 의·정간 신경전이 펼쳐질 것으로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