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14:31 (금)
척수 내 악성종양 환자 생존기간 길어진다

척수 내 악성종양 환자 생존기간 길어진다

  • 이현식 기자 hslee03@kma.org
  • 승인 2010.12.01 11:2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김현집·김재용 교수팀

그동안 뚜렷한 치료방법이 없었던 척수 내 악성종양에 뇌종양 치료에 사용하는 항암제를 이용하면 생존 기간을 연장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현집·김재용 서울의대 교수(분당서울대학교병원 신경외과)팀이 척수 내 악성종양 환자 6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뇌종양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진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를 이용해 치료한 그룹에서 생존기간이 더 길었다고 1일 밝혔다.

가장 흔히 생기면서도 악성도가 높은 척수내 원발성 교모세포종환자의 경우는 기존에 평균 생존기간이 8개월로 알려져 있었는데, 테모졸로마이드를 이용하였을 때 12개월 이상 생존한 것으로 나타나 기존보다 생존기간이 더 길었다.

연구그룹에서 역형성 별아교세포종 환자는 2명이었는데 분석 시점에 각각 39개월과 176개월 동안 생존해 있었다. 역형성 별아교 세포종은 교모세포종 보다는 악성도가 좀 더 낮아 최장 생존기간이 70개월로 보고돼 있다. 이 치료법은 다른 치료제를 이용한 것 보다 오심과 구토 같은 항암제로 인한 일반적인 합병증도 더 낮았다.

척수종양 중에서도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경막 내외부에 발생하는 종양보다 척수 내에 생기는 종양은 드물기도 하지만 예후도 나쁘다. 발생률이 낮아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연구를 진행하기 어려워 아직까지 전 세계적으로도 확립된 치료 방법이 없는 실정이다. 척수 내 종양이 발견되면 수술을 통해 악성 여부를 진단할 수 있으며, 악성으로 진단된 후에는 방사선과 항암제 치료를 동시에 시도하지만 효과가 불명확했다.

김현집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그동안 뚜렷한 치료법이 없었던 척수 내 악성종양 환자에게 적극적으로 시도해 볼 수 있는 치료방법을 제시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척수 내 종양 환자의 생존기간을 연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적으로 저명한 신경종양 저널인 <Journal of Neuro-Onc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