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부, 관동의대에 입학정원 10% 감축 제재
교과부, 관동의대에 입학정원 10% 감축 제재
  • 이현식 기자 hslee03@kma.org
  • 승인 2010.12.01 11:20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속병원 설립 약속 지키지 않아…내년에도 이행 안 하면 10% 추가 감축

관동의대가 부속병원 설립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교육당국으로부터 입학정원 10% 감축 제재를 받게 됐다. 성균관의대와 가천의대는 페널티를 면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11월 30일 행정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신설의대 부대조건을 이행하지 않은 관동의대에 입학정원 10% 감원이라는 제재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행정제재심의위는 관동의대·성균관의대·가천의대관동 등 3개 의대를 대상으로 심의를 진행한 결과 가천의대와 성균관의대에 대해서는 각각 동인천길병원과 삼성창원병원을 학교법인 부속병원으로 편입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관동의대는 부속병원 설립 이행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하지 못해 정원 10% 감축 제재를 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관동의대는 2012학년도부터 신입생 모집 때 현재 정원(49명)보다 10% 줄어든 인원을 선발해야 한다. 또한 내년에도 부속병원 설립 약속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추가로 입학정원 10%를 줄여야 할 위기에 놓였다.

한편 관동의대는 내년 3월 충북 제천시에 25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개원할 예정이며, 이후 300병상 이상으로 규정돼 있는 부속병원으로서의 자격을 갖추기 위해 350병상까지 증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1-09-11 14:24:26
관동의대가 2011년 여름에 서울에 부속병원을 인수하고,
제재조치 풀리는 것으로 아는데...ㅜㅜ

수험생 2010-12-01 17:43:24
교과부가 한다는 작태가 결국 최고 경쟁률로 치뤄질
2012년 의과대학 정원 5명 줄이기이던가?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