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2 20:44 (수)
교과부, 관동의대에 입학정원 10% 감축 제재

교과부, 관동의대에 입학정원 10% 감축 제재

  • 이현식 기자 hslee03@kma.org
  • 승인 2010.12.01 11:20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속병원 설립 약속 지키지 않아…내년에도 이행 안 하면 10% 추가 감축

관동의대가 부속병원 설립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교육당국으로부터 입학정원 10% 감축 제재를 받게 됐다. 성균관의대와 가천의대는 페널티를 면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11월 30일 행정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신설의대 부대조건을 이행하지 않은 관동의대에 입학정원 10% 감원이라는 제재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행정제재심의위는 관동의대·성균관의대·가천의대관동 등 3개 의대를 대상으로 심의를 진행한 결과 가천의대와 성균관의대에 대해서는 각각 동인천길병원과 삼성창원병원을 학교법인 부속병원으로 편입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관동의대는 부속병원 설립 이행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하지 못해 정원 10% 감축 제재를 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관동의대는 2012학년도부터 신입생 모집 때 현재 정원(49명)보다 10% 줄어든 인원을 선발해야 한다. 또한 내년에도 부속병원 설립 약속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추가로 입학정원 10%를 줄여야 할 위기에 놓였다.

한편 관동의대는 내년 3월 충북 제천시에 25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개원할 예정이며, 이후 300병상 이상으로 규정돼 있는 부속병원으로서의 자격을 갖추기 위해 350병상까지 증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