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아트릭 중대용산병원도 성공
배리아트릭 중대용산병원도 성공
  • 김영숙 기자 kimys@kma.org
  • 승인 2009.01.14 18: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학교 용산병원이 지난 9일, 고도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첫 배리아트릭 수술(Bariatric surgery)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배리아트릭(Bariatric) 수술은 위의 50∼80%를 절제하거나 소장을 짧게 만들어 열량 흡수량을 줄이는 방법으로, 식이요법이나 운동요법으로는 치료가 어려운 고도비만의 표준적인 치료법으로 현재 인정받고 있다.

이번에 용산병원에서 시행된 수술법은 위의 대만부를 절제, 얇은 위관을 만들어 위의 용량을 줄이고 음식 섭취량을 줄여, 위에서 나오는 식이조절 호르몬의 분비를 억제하는 '위소매절제술'로 알려졌다.

이번 수술을 집도한 박중민 교수는 "수술 후 3~6개월이 지나면 초과 체중의 60~80%가 감량되며, 비만으로 인해 생긴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도 80~90%까지 완치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고도비만 환자들이 수술적 치료를 통해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용산병원의 고도비만클리닉을 열심히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