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질환 치료에 멜라토닌 가능성 확인
폐질환 치료에 멜라토닌 가능성 확인
  • Doctorsnews kmatimes@kma.org
  • 승인 2008.10.07 1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지대병원 호흡기내과 이양덕 교수, 수면과 폐질환 연관성 논문서 밝혀

수면 조절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수면 부족으로 악화되는 폐질환에 치료제로 이용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을지대학병원 호흡기내과 이양덕 교수는 최근 '잠을 재우지 않은 쥐에서 멜라토닌이 폐의 급성 염증반응에 미치는 영향 '의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수면과 폐질환의 연관성을 주제로 한 이 논문에서 잠을 재운 쥐와 잠을 재우지 않은 쥐에게 각각 폐의 염증유발물질을 투여한 후 비교한 결과 잠을 재우지 않은 쥐에서 세포사멸(세포가 유전자에 의해 제어되어 죽는 방식의 한 형태) 수치가 50%이상 증가하여 폐 세포가 더 많이 파괴됐다고 말했다.

또 정상적인 수면을 한 쥐는 체중 변화가 거의 없는 반면 전혀 수면을 취하지 못한 쥐는 체중이 35g에서 31g으로 줄었고 정상이 3.0인 산화도 수치 역시 7.0으로 증가하여 지질 산화(일종의 산화스트레스)도 더 많이 일어났다.

이 교수는 이를 바탕으로 생활 및 수면양식의 변화가 인간의 여러 생리학적· 정신행동학적 문제를 일으키고 결국 건강의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 주목, 수면부족으로 인한 염증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치료방법을 찾기 위해 폐에 발생한 급성 염증반응에 수면 조절 호르몬인 멜라토닌을 투여한 결과 세포사멸수치가 정상의 90%까지 회복됐다고 밝혔다.

또 지질의 과산화도 역시 5.6으로 감소하여 멜라토닌이 항세포자멸작용과 항산화작용을 통해 염증반응을 억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수면과 호흡기질환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는 그동안 많지 않았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수면부족으로 악화되는 폐질환에서 멜라토닌이 항염증제로서의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수면부족이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고 따라서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서 수면장애에 대한 관심과 치료가 병행된다면 환자들에게 좀 더 효과적인 치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을지대학교 기초의학교실과 공동연구로 이루어졌으며, 최근 SCI급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Pineal Research'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