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장성 강화 1조 992억원 사용
보장성 강화 1조 992억원 사용
  • 송성철 기자 songster@kma.org
  • 승인 2008.09.26 10:4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환자 진료비 경감 2445억원 가장 큰 비중
건보공단 2008년 상반기 급여비 분석

올해 상반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투입된 급여비는 1조 992억원으로 전체 급여비의 8.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www.nhic.or.kr)에 따르면 암환자 진료비 경감에 2445억원으로 가장 많은 건보 재정이 투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본인부담상한제 확대(634억원) ▲6세 미만 아동 외래 본인부담 경감(601억원) ▲암환자 PET(양전자단층촬영) 검사비(521억원) 등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장성 강화 급여비는 입원에 6457억원(64.9%)을, 외래에 3489억원(35.1%)을 투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요양기관 종별로는 종합전문요양기관 3489억원(35.1%), 종합병원 2574억원(25.9%), 병원 1816억원(18.3%), 의원 1397억원(14.0%), 약국 670억원(6.7%) 순이었다.

진료비를 경감 받은 암환자는 52만 7217명으로 1인당 건강보험 요양급여비는 251만원이었다. 이 중 본인이 27만원(10.8%)을 부담, 다른 질병에 비해 적은 부담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환자의 경우 1인 당 평균 46만 3000원 가량의 진료비를 경감(본인부담률 감소·입원율 증가 등) 받았고, PET 검사비로 73만원, MRI 급여기준 완화로 43만원, 내시경수술 치료재료 급여화로 31만 5000원을 지급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뇌혈관·심장질환 수술을 받은 입원환자는 1인 당 82만 5000원의 진료비를 경감받았다.

본인부담상한제 확대로 11만 5771명이 1057억원을 경감받았다. 1인당 보상금이 300만원을 넘는 건보 가입자는 4927명으로 파악됐다.

6세 미만 아동이 외래를 이용하는 경우 본인부담을 성인의 70%로 경감함에 따라 2008년 상반기에만 601억원의 건보재정이 투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6세 미만 아동 1인 당 2만 1290원의 본인부담을 경감 받았으며, 6세 미만 입원 진료비 경감(본인부담 10%)으로 354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건보공단은 "앞으로도 출산·생명과 직결되는 중증질환자에 대한 보장성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급여 확대 항목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정책 추진에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