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8 19:05 (화)
하늘이보이는방

하늘이보이는방

  • 이석영 기자 dekard@kma.org
  • 승인 2001.04.04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마리아의원 신옥자 원장이 그동안 신문 등 각종 매체에 기고한 수필을 한데 모은 수필집 '하늘이 보이는 방'을 출간했다.

환자를 돌보는 의사로서, 가정을 지키는 아내이자 어머니로서, 그리고 한 여자로서 세상을 바라본 느낌과 감흥을 총 91편의 글을 통해 담백한 필체로 꾸밈없이 그려냈다.

신 원장은 경북 대구 출생으로 이화의대를 졸업하고 84년 개원했다. 의사수필가 동호회인 박달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한국 의약사 평론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영등포구의사회 공보이사를 맡고 있다. 〈삼두문화사·347쪽·5천원·0222746725〉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