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료관광은 '웰니스 타운' 형태가 적절
제주의료관광은 '웰니스 타운' 형태가 적절
  • 김혜은 기자 khe@kma.org
  • 승인 2006.12.27 11:4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하이테크산업진흥원 제주의료관광 모델 연구보고서 발표
스파-건강검진-요양 접목…제주관광객 40% "의료타운 이용하겠다"

제주특별자치도 의료관광 모델로는 웰빙 스파와 건강검진센터·요양센터를 접목한 '웰니스(Wellness) 의료관광단지'가 적절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실제로 제주도를 방문한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0% 정도가 의료관광 프로그램을 이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나 제주형 의료복합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제주하이테크산업진흥원 전략산업기획단은 26일 제주대 국제교류회관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의료관광 모델개발 연구' 최종보고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제주형 의료관광 모델을 제시했다.

연구진은 각국의 의료관광 유형인 ▲수술 의료관광 ▲웰니스 의료관광 ▲미용성형 의료관광중 제주도에서는 '웰빙'과 '건강'이 접목된 엔터테인먼트형 의료복합단지가 적합하다고 발표하고, 구체적으로 '웰니스 타운'을 그 모델로 제시했다.

웰니스 타운은 '즐거움의 놀이가 약보다 낫다'는 생각에서 출발해 단순히 노인 위주의 요양·보양 관광이 아니라 치료와 관광문화가 접목된 전략이다.최신 건강진단 설비와 의료장비를 갖춘 '메디컬센터'는 종합 전문치료 타운으로 조성하고, 치유 주거문화와 치유 농산물 농장, 의학적인 치료요법을 부가한 웰니스 스파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주국제자유도시 선도프로젝트인 예래동 휴양형 주거단지 및 헬스케어타운과 함께 유기적으로 결합해 웰니스 의료관광단지를 육성해야 한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기획단 연구진은 "웰니스 타운을 만성질환·알레르기 등을 치료하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전문치료를 받고 온천과 스파를 즐기는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하면 제주도가 의료관광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 "지난 11월 제주도를 방문한 관광객 2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본 결과 응답자의 36.6%가 '의료관광 프로그램을 이용하겠다'고 답변했고, 절반인 49.8%가 '건강검진 의료진이 관광객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나 제주 웰니스 타운에 대한 관광객들의 호응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