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4 16:12 (일)
의약품 리베이트 사건 '침소봉대'

의약품 리베이트 사건 '침소봉대'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1.02.01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리베이트 사건 '침소봉대'

의료계 전체를 도둑으로 모는 일방적 매도 강력 대응

잘못된 의약분업 시행으로 인한 의료사태의 후유증이 채 가시기도 전에 연초부터 침소봉대된 의약품 리베이트 사건으로 의료계를 술렁이게 하고 있다.

최근 방송과 일간지 등 언론매체는 “의사와 제약회사간 리베이트 커넥션이 여전하다”며 “현재 경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의사수는 1,000여명에 달한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대다수 언론들은 전체 의사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 부정한 방법으로 돈과 향응을 받은 것으로 몰아세웠다.

대한의사협회는 “이같은 보도는 의약분업 사태 이후 정부가 언론을 이용해 의료계를 압박하기 위한 얄팍한 술수에 지나지 않는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매도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발표했다.

의협은 특히 지난달 31일 성명서를 통해 “의사 43명에 대한 행정처분이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리베이트를 운운하며 의료계 전체를 도둑으로 내모는 것은 의료계를 자극하는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며 “전 의료계가 힘을 합쳐 이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의협은 리베이트 보도와 관련된 의료계의 입장이 담긴 성명서를 청와대·국회를 비롯한 각 정당·보건복지부 등 관계 요로에 전달했다.

의료계 한 인사는 “혐의가 확인되기 전에 마치 큰 죄를 저지른 것처럼 과대 포장해서 언론에 흘리는 것은 중대한 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면서 “이같은 배경에는 정부가 준비안된 의약품 유통센터를 강압적으로 밀어부치기 위한 의혹이 강하게 깔려 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의협은 성명서에서 ▶의료계를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한 정부 당국은 각성할 것 ▶의사와 환자간 불신을 조장한 정부는 책임을 통감할 것 ▶의약품 유통구조에 대한 통제·장악 의도를 즉각 중단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같은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대한의사협회 전 회원은 하나로 힘을 합쳐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대응해 나가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천명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