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3 07:02 (목)
김록호 교수 심야토론 논쟁

김록호 교수 심야토론 논쟁

  • 송성철 기자 songster@kma.org
  • 승인 2000.10.10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가 보건의료인의 범주에 포함되는가에 대한 논쟁이 심야토론을 통해 또다시 불붙었다.

7일 방영된 KBS 생방송 심야토론 '의약분업 정착 해법은 무엇인가'에 출연한 김록호 교수(서울대보건대학원)의 보건의료인 관련 발언이 의료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김 교수는 의사, 약사, 간호사 등 보건의료인이 97년 노사정 위원회와 같이 정부, 시민단체와 대타협을 통해 저수가 제도를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김 교수는 젊은 전공의들이 파업 투쟁을 벌이는 것에 대해 전공의들이 나섰기 때문에 순수성을 인정하고 들어줘라라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의 보건의료인 발언에 대해 대한의사협회는 의학을 공부하지도 않고 법적으로도 의료인이 아닌 약사가 보건의료인에 포함되면 의료행위를 할 수 있는 근거를 확보하게 되어 결과적으로 국민 건강에 위험을 줄 수 있다며 김 교수의 보건의료인 관련 발언에 심각한 위험성을 지적했다.

이와 함께 김 교수가 의협의 공식적인 대표가 아니면서도 의사라는 이유만으로 마치 전체 의사의 의견을 대변하는 것처럼 비쳐진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의료계는 또 전공의와 의대생의 순수한 투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순수성 자체에 문제점을 지적한데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한편 김 교수는 이날 심야토론을 통해 보건복지부가 상당한 부분에서 할일을 못하고 있다며 의약분업 정착을 위해 약국에서 과거와 같이 임의조제를 하고 있지 않나를 감시하는 역할을 해야 함에도 행정조치를 한 사례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특히 "보건복지부가 아니라 약사복지부가 아니냐"며 "의사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되던지 무관심하고 약사들에게는 관용을 베풀거나 심지어 불법적인 것 조차도 규제하지 않고 있다"고 복지부를 맹렬히 성토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