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탄압 끝까지 대항
정부 탄압 끝까지 대항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0.08.24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개혁의 봉화를 올립시다"

의료사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두 얼굴'이 의료계를 더욱 자극하고 분노케 하고 있다.
전국 시·군·구 의사 대표는 20일 의협 동아홀에서 `참의료 실현을 위한 결의대회'를 열고, 올바른 의약분업을 쟁취하기 위해 정부의 탄압에 끝까지 대응키로 결의했다.

300여명의 대표자가 참가한 결의대회는 ▲구속자 석방과 수배 해제 ▲잘못된 정책 폐기 ▲관련 공무원 처벌 등 7개항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의협 의쟁투는 특히 최근에 보석(保釋)으로 석방된 김재정 회장에 대한 환영사에서 “몸이 많이 불편하지만, 하루빨리 김 회장을 만나고 싶다”며 “구속자 석방과 수배 해제 없이는 정부와 어떤 대화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전국 1만6천여명의 전공의를 대표한 비대위는 `의료개혁의 봉화를 올립시다'라는 제목으로 확고한 단결 투쟁 의지를 다졌다.

전공의 비대위는 “기형적인 의료시스템과 이로 인한 비전문가의 불법진료에 메스를 대지 않을 수 없다”며 올바른 의료정책 쟁취를 위한 투쟁대열에 전국 7만 의사가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대회는 “모든 문제를 대화로 풀겠다”고 밝힌 정부의 이중적인 태도에 의료계의 분노가 다시 폭발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대구광역시의사회의 경우 개원 회원 1,150여명 중 지금까지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회원은 절반인 522명이며, 특히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한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오른 회원은 89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대구시 동구와 중구의사회의 경우 전체 회원이 소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이같은 정부의 탄압은 전국에 걸쳐 수그러들 줄 모르고 있다.

의협 의쟁투는 정부의 탄압이 지속되는 한 어떤 협상도 받아들일 수 없으며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하기로 결정했다.

의쟁투는 21∼22일 폐업 투쟁을 지속하기로 하고, 23일 이후부터 각 시·군·구별로 `단축진료'를 통한 새로운 투쟁노선을 정함에 따라 의료사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진솔한 자세가 더욱 요구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