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0 12:02 (토)
정부, 2월 29일 사직수리 요청 거절...마감도 예정대로 15일로

정부, 2월 29일 사직수리 요청 거절...마감도 예정대로 15일로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7.11 11:2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직 수리 6월 4일 이후 공법적 효력 발생" 기존 입장 재확인
9월턴 '권역이동 제한' 요청엔 "조만간 정리" 수용 가능성 내비쳐
복귀 전공의 신상공개 등 비방글 확인, 수사 의뢰 사실도 알려

ⓒ의협신문
김국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사진=보건복지부)

전년도 수련계약 만료 시점인 '2월 29일'을 기점으로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수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수련병원들의 요청을 정부가 결국 거절했다.

하반기 전공의 결원 확정시한을 15일에서 일주일 뒤로 연기해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예정대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국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11일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답했다.

앞서 전국수련병원협의회는 7일 회의를 열어 ▲2월 29일자로 전공의 사직서 일괄수리 인정 ▲하반기 전공의 결원 확정 일자 일주일 연기 ▲9월턴 복귀시 동일권역·동일과목에 한해 지원이 가능하도록 수련 특례 다시 제한 등을 정부에 제안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먼저 사직시점을 2월 29일로 조정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에 김 정책관은 "정부는 6월 4일을 기점으로 (사직의) 공법적 효력이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 바 있다"면서 거절의 뜻을 밝혔다.

2월 29일은 2023년도 수련이 끝나는 날이다. 

앞서 수련병원은 의사표현을 하지 않는 전공의들은 사직처리해 정부의 요구대로 결원을 확정하되, 사직 전공의들도 2023년 수련은 정상적으로 마친 것으로 해 내년 정상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사직시점을 2월 29일로 조정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사실상 내년 재수련 인정을 전제로 한 것인데, 정부는 이에 대해서도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정책관은 "수련 특례는 사직 후 9월 수련에 미복귀한 전공의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다시 한번 밝혔다.

하반기 전공의 결원 확정시기를 당초 정부가 요구한 7월 15일에서 7월 22일로 조정해 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불수용 입장을 밝혔다.

김 정책관은 "사직서 수리 기한은 당초 예정대로 7월 15일 할 계획"이라면서 "현재 주요 병원에서 정부의 방침에 맞춰 15일까지 사직서 수리를 추진하고 있고 다른 병원에서도 충분히 이 시점을 맞춰서 사직서 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9월턴 복귀시 동일권역·동일과목에 한해 지원이 가능하도록 제한해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며 수용 가능성을 내비쳤다.

앞서 수련병원들은 정부의 계획대로 전공의들이 사직 후 다른 병원에서 동일과목·동일연차로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특례를 줄 경우, 수도권·인기과 쏠림현상이 벌어질 것이라며 권역 이동 등에 제한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정책관은 "권역 제한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여러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의견을 듣고 정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최근 복귀 전공의에 대한 비방글이 확인돼 정부 차원에서 수사 의뢰했다는 사실도 알렸다. 

김 정책관은 "지난 9일 전공의보호신고센터에 병원으로 복귀한 전공의에 대한 특정 정보를 의사 커뮤니티에 공개하는 등 복귀를 비방하는 글이 게시되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면서 "이번 사안에 대해 어제 수사 의뢰를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