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3 13:48 (화)
일본판 365의원장이 본 한국 소아전문병원 "더 전문적…빠르고 정확, 친절"

일본판 365의원장이 본 한국 소아전문병원 "더 전문적…빠르고 정확, 친절"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7.08 09:3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아이들병원, 일본 이츠모제네랄크리릭 의료진 방문단 참관
외래·입원·진료시스템, 병원운영 노하우·긍정적 조직문화 등 체험 

우리아이들병원은 지난 6월 28일 진료협력 교류 일환으로 일본 이츠모제네랄클리닉(Always General Clinic) 의료진의 본원 참관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백정현 우리아이들병원장, 김아민 이츠모제네랄클리닉 대표원장, 야마무리 쿄우이치 원장, 남성우 우리아이들병원 부이사장.
우리아이들병원은 지난 6월 28일 진료협력 교류 일환으로 일본 이츠모제네랄클리닉(Always General Clinic) 의료진의 본원 참관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백정현 우리아이들병원장, 김아민 이츠모제네랄클리닉 대표원장, 야마무리 쿄우이치 원장, 남성우 우리아이들병원 부이사장.

"한국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의 진료실 속 의료진 모습은 일본의 보다 월등하다고 느꼈다. 더 전문적이고 빠르고 정확하며 친절했다."

보건복지부 지정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인 우리아이들병원은 지난 6월 28일, 진료협력 교류의 일환으로 일본 이츠모제네랄클리닉(Always General Clinic) 의료진의 본원 참관을 진행했다. 이번 참관은 6월 19일 진행된 파키스탄 써카르아동병원에 이어 두 번째다.  

이츠모제네랄클리닉은 일본 가나가와현 사가미하라시에 위치한 종합 클리닉으로, 지역 주민들의 의료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설립됐다. 입원 병상 없이 외래 환자 진료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20명의 의료진이 내과, 외과, 소아과, 피부과, 알레르기과 등 다양한 진료 과목을 운영하고 있다. 주말 및 공휴일에도 진료를 운영하여 환자들에게 편리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하루 600∼700명의 환자를 진료하는 등 일본내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번 방문은 우리아이들병원의 진료 시스템과 병원 운영 노하우, 긍정적인 조직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김아민 이츠모제네랄클리닉 대표원장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성사됐다. 이날 김아민 대표원장, 야마무리 쿄우이치 원장 등은 우리아이들병원의 외래, 병동, 특성화 센터 등을 살펴보고 외래·입원 시스템을 직접 체험하며 큰 만족감을 표했다.

김아민 대표원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의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진료실 속 의료진 모습은 일본의 소아과 진료실 속 의료진에 비해 월등하다고 느꼈다. 더 전문적이고 빠르고 정확하며 친절했다. 특히 진료 예약부터 진료로 이어지는 '내손키'(내 손안의 키오스크) 시스템은 우리아이들병원이 왜 보호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 같다"라면서 "일본도 빨리 이런 시스템을 구축하길 기대한다. 우리아이들의료재단 관계자도 우리 병원에 꼭 모시고 싶다"라고 전했다.

일본 의료진 참관 일정을 총괄한 남성우 우리아이들병원 부이사장은 "일본 의료진에게 우리아이들병원의 진료시스템을 설명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이츠모제네랄클리닉이 일본에서 떠오르는 신성 클리닉으로 유명한데, 앞으로 일본의 대표 클리닉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우리아이들의료재단과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더 이어지길 기대한다"라면서 "파키스탄에 이어 일본 의료진도 우리아이들병원에 큰 관심을 가져주는 것에 높은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우리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면서, 보호자들에게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정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