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3 13:48 (화)
"의사 피습 사건은 테러…의사 악마화 작업 중단하라"

"의사 피습 사건은 테러…의사 악마화 작업 중단하라"

  • 박양명 기자 qkrdidaud@naver.com
  • 승인 2024.06.20 18: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개협 성명서 "환자 공격적 발언 등 위협 급격 증가 분위기"
"의사-환자 관계 이간질해 이득 취하는 행태 즉각 중단" 주장

의사가 대낮에 진료실에서 환자에게 피습을 당한 사건을 놓고 일선 개원가가 충격에 들썩이고 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대한개원의협의회(대개협)는 20일 "이번 습격 사건을 테러로 규정하며 정부의 방지 대책 수립 및 의사 악마화 작업의 중단을 촉구한다"라며 "진료실은 치료를 위한 의사-환자 관계의 출발점이 되는 곳인데 이제는 치료자를 해치고 선혈이 낭자하는 공포의 공간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P의원 대표원장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려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환자는 의사의 약 처방에 불만이 있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개협은 이번 사건뿐만 아니라 "최근 환자의 공격적 발언과 고소고발 위협 등이 급격하게 늘었다"라며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 일방적 추진 후 대한민국에서 의사는 공격해도 되는 대상이자 타도의 대상이 된 것 같다"고 토로했다.

또 "의료진에 대한 폭력은 단순히 개인에 대한 폭력 이상의 문제"라며 "의료인뿐 아니라 보조 의료인력 및 환자 안전에도 직접적인 위해가 발생한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사회 전반에 걸친 의사-환자 관계 약화와 방어 진료"라고 우려감을 표시했다.

대개협은 "정부는 의사와 환자 관계를 이간질해 이득을 취하는 기존 행태를 즉각 중단하고 안전한 진료실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진료실이 폭력의 장소가 아니라 환자가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곳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사법부는 의료진 테러에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