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3 19:15 (화)
[3보]아스팔트 위에 선 의사들 "지금이 행동으로 옮길 때"

[3보]아스팔트 위에 선 의사들 "지금이 행동으로 옮길 때"

  • 박양명 기자 qkrdidaud@naver.com
  • 승인 2024.06.18 15: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현택 회장 "전문가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 호소
김교웅 의장 "의대정원 증가, 절대 의료개혁이 될 수 없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의협은 18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서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정부가 의사를 전문가로서 생명을 살리는 소중한 존재로 대우할 때까지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은 18일 서울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서 이같이 외쳤다. 

임 회장은 오후 2시 뙤약볕 아래에서 궐기대회 본격 시작을 알리며 "정부의 의료농단으로 전국의 수많은 전공의가 의료현장을 떠나고, 의대생이 교육현장을 떠난지 4개월이 넘었다"라며 "정부는 이 땅의 모든 의사를 노예가 아니라 생명을 살리는 전문가로서 존중하고 전문가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총궐기대회에 참석한 의사들은 임 회장의 목소리에 함성으로 화답하며 '의사들이 살리겠습니다'라고 쓰인 수건을 흔들었다.

김교웅 의협 대의원회 의장은 "의사들이 진료실을 박차고 나와 모두가 함께 목청껏 외치는 이유는 정상적인 의대교육 지키기라는 단 하나"라며 "의사가 아닌 다 같은 국민으로서, 머리가 아닌 가슴에서, 끓는 피가 요구하는 것을 담담히 행동으로 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의대정원 증가가 절대 의료개혁이 될 수 없다 ▲순간의 선택이 의료계 10년을 좌우한다 ▲의료계가 한마음으로 옳다고 요구하는 길은 바로 주도적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의사회원 한 명이 지나가는 길도 의미가 있지만 모든 의사회원이 함께 지나가면서 만드는 길이 더 가치 있고 소중하다"라며 "의대생, 전공의, 교수님, 개원의와 봉직의 모두 같은 길을 가자고 주장한다. 지금이 행동으로 옮길 때"라고 강조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