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3 19:15 (화)
[2보]뙤약볕 아래에 선 의사들 "하나돼 의료붕괴 저지하자"

[2보]뙤약볕 아래에 선 의사들 "하나돼 의료붕괴 저지하자"

  • 박양명 기자 qkrdidaud@naver.com
  • 승인 2024.06.18 14:3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진기 대신 종이모자 쓰고 어깨띠 두르고 피켓 들었다
대학병원 깃발 눈길 "진심으로 미래 걱정돼 나왔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의협은 18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서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의사들이 청진기 대신 '의료농단 교육농단 필수의료 붕괴된다' 등이 쓰인 피켓을 들고, 어깨띠를 둘렀다. 뜨거운 태양을 피하기 위해 '의료붕괴 저지'라고 적힌 종이 모자를 썼다.

대한의사협회는 18일 서울 여의대로에서 전국의사총궐기대회 현장의 모습이다. 현장에 도착한 의사들은 종이모자와 얼음물을 받아들고 거리낌 없이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 자리잡고 앉았다.

ⓒ의협신문
현장에 도착한 의사들이 종이모자 등을 챙겨가고 있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전국에서 진료를 접고 궐기대회 현장에 집결하길 기다리면서 의대생 밴드 제이제이마인드(jjmind)와 전공의 밴드 노네임(NONAME)이 공연을 하면서 투쟁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전공의 밴드는 '의료수호'를 외치며 관객의 호응을 유도했다.

전공의 밴드 NONAME이 공연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전공의 밴드 NONAME이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궐기대회 현장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대학병원 깃발도 눈길을 끌었다. 서울아산병원, 차의과대학, 한림의대 교수들은 현수막과 깃발을 들고 시위 현장에 자리잡았다. 

ⓒ의협신문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서울아산병원 소아응급의학과 교수가 빵으로 끼니를 떼우고 있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서울아산병원 소아응급의학과 교수가 빵으로 끼니를 떼우고 있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아침근무 후 식사도 거르고 참석한 서울아산병원 소아응급의학과 전문의는 "이대로는 우리나라 의료에 미래가 없다고 느꼈다"라며 "필수진료과를 살리려면 지원이 돼야 하는데 의대증원이라는 편법을 써서 해결하려 한다. 효용성도 없다. 필수의료는 의사 수입과 상관도 없다. 진심으로 미래를 걱정하게 돼서 왔다"고 비판했다.

한림의대 순환기내과 교수도 "모든 진료를 휴진하고 왔다"라며 "이번에 제자를 보호하고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 생각해서 왔다"고 전했다.

의대생 밴드가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의대생 밴드 jjmind가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의협신문
의대생 밴드 jjmind가 공연하고 있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의대생 밴드가 공연하고 있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의대생 밴드 jjmind가 공연하고 있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