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3 19:15 (화)
시(詩) 전문 계간지 [시와 사상] 30주년 이립(而立)

시(詩) 전문 계간지 [시와 사상] 30주년 이립(而立)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4.06.13 18:4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2일 부산일보서 30주년 심포지엄…'포스트 휴머니즘과 신유물론의 시학' 주제
이재복·문혜원·김남석 문학평론가 강연…저항·비인간·디지털 공존 방식 등 모색

1994년 창간호를 발행한 시(詩) 전문 계간지 [시와 사상]이 30주년 맞아 6월 22일 오후 3시 부산일보 10층 소강당에서 기념 심포지엄을 연다. ⓒ의협신문
1994년 창간호를 발행한 시(詩) 전문 계간지 [시와 사상]이 30주년 맞아 6월 22일 오후 3시 부산일보 10층 소강당에서 기념 심포지엄을 연다. ⓒ의협신문

시(詩) 전문 계간지 [시와 사상]이 6월 22일 오후 3시 부산일보 10층 소강당에서 3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연다.

1994년 5월 15일 창간호를 발행한 [시와 사상]은 척박한 문학 환경에 좌절하지 않고 30년 동안 단 한 번의 결호 없이 120호(2024년 봄호)를 발행했다.

30주년 기념 심포지엄은 '포스트 휴머니즘과 신유물론의 시학'을 주제로 ▲시어 저항하라!(이재복 한양대 한국언어문학과 교수·문학평론가) ▲비인간 주체와 형상화의 욕망(문혜원 아주대 인문학부 교수·문학평론가) ▲인간과 비인간의 존재 영역, 생태와 디지털의 공존 방식(김남석 부경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문학평론가)에 관해 짚어보고 모더니즘을 지향하며 30년을 걸어온 [시와 사상]의 현재와 향후 디지털 문화와의 조우 방식을 모색할 예정이다.

[시와 사상]은 서울과 중앙 중심의 문학 풍토에 문제 의식을 공유한 부산 출신 시인들이 의기를 투합하면서 씨앗을 뿌렸다. 1993년 김영삼 문민정부 출범과 함께 시작된 민주화와 자유 분위기도 자양분이 됐다. 마침 1992년 가을 대구에서 시 전문 계간지 [시와 반시] 창간호를 발행한 것도 자극제가 됐다. 정영태(1949∼2005년)·김경수·박강우·송유미·이근대 시인이 주야로 시 전문잡지 창간에 매달렸다. 1994년 5월 [시와 사상] 창간호가 빛을 봤다. '모더니즘'을 기치로 내건 [시와 사상]은 숱한 시인묵객(詩人墨客)과 화인가객(畵人歌客)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부산 문단에 뿌리를 내렸다.

[시와 사상]은 현재 김경수 발행인, 박강우 주간, 김혜영 편집위원, 김예강 부주간, 강혜성 편집장과 서유·안규봉·이효림·임혜라 등 편집운영위원이 창간 30주년 기념 여름호 발행을 위해 땀을 흘리고 있다. 

"갈수록 어려워져만 가는 문학 세계의 장애를 헤치고 오로지 시에 대한 열정 하나만으로 난관을 극복해 왔다"고 밝힌 김경수 [시와 사상] 발행인(부산시 금정구·김경수내과의원)은 "편집위원과 운영위원의 노고와 물심양면 응원을 아끼지 않는 김상겸 후원회장을 비롯한 의사·시인·수필가·교수·독자 등 후원회원과 정기구독 회원 덕분에 30년 역사를 쌓아올릴 수 있었다"면서 "[시와 사상]에 관심을 가져준 소중한 여러분을 3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 모시게 되어 영광"이라고 기념 심포지엄 초대 인사를 전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