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4 06:00 (수)
개원가, 지자체 진료명령 부글부글…'휴진' 움직임 불붙나

개원가, 지자체 진료명령 부글부글…'휴진' 움직임 불붙나

  • 박양명 기자 qkrdidaud@naver.com
  • 승인 2024.06.14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자유라는 말 오염시키고 있다…휴진 생각 확고해졌다"
10일부터 문자메시지·등기우편 등으로 전달…휴업신고서도 첨부

지방자치단체가 속속 발송하고 있는 행정명령서를 받아든 개원가가 불만의 목소리를 토해내고 있다. 의원은 어디까지나 개인사업자인 상황에서 휴업은 개인의 선택 문제인데 '명령'으로 자유를 억압하려 한다는 이유에서다.

문자메시지, 우편 등으로 전달되고 있는 행정명령서가 오히려 휴진 움직임에 불을 지피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는 지난 10일부터 일선 개원가에 '6월 18일 진료명령 및 휴진신고명령'을 일제히 전달하고 있다. 문자메시지부터 우편까지 전달 방식도 다양하다.

지방자치단체가 보내고 있는 집단휴진 관련 행정명령서 ⓒ의협신문
지방자치단체가 보내고 있는 집단휴진 관련 행정명령서 ⓒ의협신문

행정명령서 내용은 대동소이하다. 담당자의 이름과 연락처만 다를뿐이다. 지자체는 명령서와 함께 의료법 시행규칙 별지에서 정하고 있는 휴업신고서를 첨부했다.

집단 휴진 등의 사유로 진료를 하지 않으면 지역주민의 생명과 건강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할 것이 염려되므로 오는 18일 당일 환자를 진료할 것을 명령한다는 게 골자다. 

명령서에는 "명령에도 18일 휴진하고자 하는 의료기관은 휴업신고서를 팩스나 이메일로 미리 제출해야 한다"며 "정당한 사유 없이 명령을 위반해 집단휴진에 참여하거나 휴업신고를 하지 않고 휴업하면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고 나와 있다. 

여기에다 "휴진 신고 의료기관이 많아 진료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으면 업무개시명령이 시달될 수 있다"는 내용도 더해졌다.

SNS에는 연일 행정명령서를 받아들었다는 인증글이 올라오고 있는 상황.

서울 강남구에서 개원하고 있는 한 개원의는 SNS에 "출근길에 문자메시지로 명령서를 받아들었다"라며 "개인사업자가 쉬고 싶으면 쉴 수 있는데 정부가 나서서 자유라는 말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기도 한 산부인과 원장도 "보건소가 개인 휴대전화 번호로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는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문자를 받고 나니 더 열받는다. 18일 휴진을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털어놨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9일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강경투쟁을 선언하고 18일 집단 휴진을 예고했다. 다만, 당일 휴진은 개인의 자유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의협은 휴진 당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전국의사총궐기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한 진료과의사회 임원은 "2020년 경험을 바탕으로 행정명령서를 보내는 것으로 알고는 있지만 막상 받아들고 나니 자괴감이 밀려온다는 의견이 내부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라며 "의사가 되는데, 개원하는데 정부가 도움 준 것은 하나 없으면서 쉬는 것도 마음대로 쉬지 못하게 하려는 것은 너무하다"고 토로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