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6 18:40 (화)
대웅 '엔블로' 출시 1년…"똘똘한 당뇨 신약" 의미 되새겨 

대웅 '엔블로' 출시 1년…"똘똘한 당뇨 신약" 의미 되새겨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6.03 10:4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블로드 위크' 2만명 참여 성황…당뇨병 치료 최신지견·추가 임상 공개 
8월 한국시장 철수 앞둔 글로벌제약사 SGLT-2 억제제 대체 가능성 모색
이창재 대표 "국내 의료진 기대 확인…국민 당뇨병 치료제로 입지 확대"

대웅제약은 엔블로(성분명: 이나보글리플로진) 출시 1주년 기념 행사 '엔블로드 위크'(5월 18일∼24일)를 국내 의료진의 호응 속에 마쳤다고 밝혔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열린 이번 행사에는 내분비내과를 비롯 다양한 진료과 의료진 2만여명이 참여했다.
대웅제약은 엔블로(성분명: 이나보글리플로진) 출시 1주년 기념 행사 '엔블로드 위크'(5월 18일∼24일)를 국내 의료진의 호응 속에 마쳤다고 밝혔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열린 이번 행사에는 내분비내과를 비롯 다양한 진료과 의료진 2만여명이 참여했다.

"국내 첫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엔블로'는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더 기대된다."

대웅제약은 엔블로(성분명: 이나보글리플로진) 출시 1주년 기념 행사 '엔블로드 위크'(5월 18일∼24일)를 국내 의료진의 호응 속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내분비내과를 비롯 다양한 진료과 의료진 2만여명이 참여해, 새롭게 발표된 엔블로와 당뇨병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과 의료 현장에서의 특장점을 공유했다.
 
주요 연제로는 ▲엔블로 52주 연장연구 ▲엔블로-다파글리플로진 스위칭 연구 ▲경증신기능장애 동반 2형 당뇨병 환자 대상 혈당강하 효과와 장기 복용안전성 등이 소개했다. 

특히 오는 8월 한국 시장에서 철수 예정인 글로벌 제약사의 SGLT-2 억제제(다파글리플로진) 대체 가능성도 모색됐다. 엔블로는 입증된 효과와 안전성을 기반으로 당뇨병 치료의 주요 옵션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됐다. 
 
엔블로드 위크는 먼저 부산지역 오프라인 심포지엄으로 시작했다. 

김성래 가톨릭의대 교수(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는 엔블로 3상 임상 논문의 교신 저자로 참여한 소회를 전했다. 

김성래 교수는 "엔블로는 똘똘한 당뇨병 신약"이라면서 "실제로 3상 논문 리뷰어 중 한국에서 이렇게 좋은 약을 개발해 줘서 고맙다는 문구를 보고 연구자로 몹시 감격스러웠다"고 강조했다. 

국내 유일의 SGLT-2 억제제로서의 의미도 되새겼다. 
 
김수경 경상국립대교수(경상국립대병원 내분비내과)는 '엔블로, 치료 가능성 탐구' 연제를 통해 "SGLT-2 억제제는 당을 직접 배출하는 기전의 당뇨병 치료제로 해외 약제가 2014년 국내 출시된 지 10년이 됐다"라면서 "한국인 임상 결과를 토대로 국산 SGLT-2 억제제 당뇨병 신약이 해외 치료제 개발 10년 만에 개발된 것은 우리나라 당뇨병 치료 역사의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부경 고신의대 교수(고신대복음병원 내분비내과)는 '병용요법으로서의 최적의 SGLT-2 억제제 조합' 주제 발표에서 엔블로의 장기 복용 안정성과 경증신장질환을 가진 2형 당뇨병 환자대상 혈당강하비교 결과를 공유했다. 

김부경 교수는 "당뇨병의 대표 합병증인 경증 신장질환을 가진 2형 당뇨병 환자 대상 다파글리플로진과 엔블로의 혈당 강하 효과를 비교했을 때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라면서 "특히 메트포르민 병용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인 만큼, 병용요법 처방률이 78%에 달하는 국내 당뇨병약 처방 환경에서 엔블로의 성장 가능성이 기대된다"고 짚었다.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국산 36호 신약 엔블로는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다. 엔블로는 '당'과 '나트륨'을 동시에 관리하는 SGLT-2 억제제로, 기존 SGLT-2 억제제 계열 치료제의 30분의 1 이하에 불과한 0.3mg만으로 동등한 약효를 내는 등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했다. 단일제 출시 3개월 만에 메트포르민 복합제 엔블로멧을 출시했으며, 출시 1년 만에 국내 주요 종합병원 입성은 물론 해외 20개국에 진출하는 등 국내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해외 SGLT-2 억제제가 국내 시장 철수를 앞둔 시점에서, 엔블로에 대한 의료진의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면서 "엔블로는 출시 1년 만에 장기 복용 안전성과 해외 약제 대비 우수한 효능 효과를 입증하는 연구 성과를 확보한 만큼, 국민 당뇨병 치료제로서 입지를 넓혀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