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4 12:18 (월)
암 생존자 2차암, 1차암 발생 '연령·성별·암종' 따라 달라

암 생존자 2차암, 1차암 발생 '연령·성별·암종' 따라 달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5.28 09: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암종 생존자 대상 '2차암 발생 위험' 분석 대규모 연구
최윤영 순천향의대 교수팀, 심평원 자료 활용 26만명 비교분석
여성-유방암 생존자 난소암·남성-신장암 생존자 췌장암 '위험'

최윤영 순천향대부천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최윤영 순천향대부천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국내 암 생존자를 대상 대규모 연구 결과, 암 생존자의 2차암 발생 위험이 첫 암 발생 연령, 성별, 암종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암 생존자는 조기진단과 치료 기술 발전으로 200만명(2019년 기준)을 넘어섰으며, 곧 300만명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차암이란 장기 생존 시 또 다른 암이 생기는 경우를 이른다. 지금까지 1차 암과 2차암 사이 연관성, 전체 암종에 대해 체계적·통합적으로 분석한 대규모 연구는 없었다.

최윤영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위장관외과) 공동연구팀(정재호·이명지·정인경 연세의대 교수)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활용해 2009∼2010년 사이 새롭게 암을 진단받은 성인 암 환자 약 38만 명을 10년간 추적 조사했다. 이 가운데 5년 이상 생존한 약 26만 명을 대상으로, 1차암 진단 5년 이후 발생한 2차암 유병률과 일반인구에서 발생한 1차암 유병률을 국제질환분류법에 따라 23개 암종별로 구분하고, 나이·성별을 고려해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암 생존자의 2차암 발생은 일반인구의 암 발생과 마찬가지로 위암·대장암·폐암·유방암 등 다빈도암이 가장 흔했다. 1차암 발생 연령이 40세 미만인 경우 2차암 발생 위험이 28% 더 높았으며, 1차암 발생 연령이 고령일수록 2차암 발생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암종별 나이·성별에 따라 특정 2차암의 발생 위험이 높은 경우가 확인됐다. 특히 흡연과 관련된 후두암·두경부암·폐암·식도암 등 발생 위험은 해당 암 생존자에게 높게 나타났다. 

이밖에 일부 유전성 암에 의해 고위험으로 나타나는 암의 조합도 발견됐다. 

여성의 경우 유방암 생존자의 난소암 위험, 대장암 생존자의 자궁암 위험이 높았으며, 남성의 경우 신장암 생존자의 췌장암 위험이 높았다.

최윤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모든 암종의 암 생존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통합적 분석을 시행한 아시아 첫 연구"라면서 "1차암 발생 연령 및 성별, 암종에 따라 2차암 발생 위험이 높은 경우가 확인되면서, 암 생존자 특성에 따른 맞춤형 암 검진·관리 시스템 개발과 서로 밀접한 연관성을 보이는 암 조합의 원인·예방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암 전문 국제학술지인 <JMIR Public Health and Surveillance>(IF=8.5)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Risk of Subsequent Primary Cancers Among Adult-Onset 5-Year Cancer Survivors in South Korea: Retrospective Cohort Study'.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