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9 22:27 (수)
의협·교수·학회 단일대오 재확인 "정부 대화 언제든 열려 있다"

의협·교수·학회 단일대오 재확인 "정부 대화 언제든 열려 있다"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5.22 19:16
  • 댓글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환영한다"면서 "원점 재논의 안돼" 기존 주장 되풀이

ⓒ의협신문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와 의과대학교수들이 단일대오를 재확인하고 언제든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정부는 의료계의 대화제의를 환영한다면서도 원점재검토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대한의사협회·대한의학회·전국의과대학비상대책위원회·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22일 의협회관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의대정원 증원사태 등 현안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의협 등은 이날 회의가 종료된 후 "의료계가 단일화된 의견을 낸다는 데 뜻을 함께했다"며 "향후 정기적인 연석회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대응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에 "의료계는 언제나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의견을 다시한번 전달했다.

정부는 의료계의 대화제의를 환영한다면서도 원점 재검토 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 중 관련 질의에 "(의료계에서) 대화 준비가 되어 있다는 메시지가 나왔다니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의료계는 대화의 전제조건이 있었다. 의료계가 요구하는 원점 재검토 또는 1년 유예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면서 "조건없이 만나자"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