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3 07:02 (목)
"상처보호기 사용, 개복수술 후 감염 예방에 효과적"

"상처보호기 사용, 개복수술 후 감염 예방에 효과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5.10 12:0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급여기준 복강경·로봇수술 등 일부 제한된 상황만 허용
"WHO 사용 권장 견고한 근거 확인"…상대위험감소율 46.8%
유니나·김형진 가톨릭의대 교수팀, 'JAMA Surgery' 게재

유니나 성빈센트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왼쪽)와 김형진 은평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
유니나 성빈센트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왼쪽)와 김형진 은평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

복부 수술에서 수술 부위 감염의 위험을 낮추기 위한 예방조치로 '상처보호기' 사용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수술 부위 감염은 병원에서 흔히 발생하는 감염으로, 환자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감염 요소 중 하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복부 수술에서 수술 부위 감염의 위험을 낮추기 위한 예방 조치로 상처보호기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복강경이나 로봇수술과 같은 일부 제한된 상황에서만 상처보호기 사용이 허가돼, 복강 내 염증이 심한 환자 가운데 개복 수술이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는 사용할 수 없다.

유니나 가톨릭의대 교수(성빈센트병원 대장항문외과)·김형진 교수(은평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를 비롯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5개 병원 및 전국 8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연구팀은 5년 동안 45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복강내 염증이 심한 상황을 포함해 개복이 필요한 장수술에서 상처보호기를 사용한 환자와 일반적인 수술거즈를 사용한 환자의 수술 후 감염 발생 차이를 분석했다.

복부 수술에서 수술 부위 감염의 위험을 낮추기 위한 예방조치로 '상처보호기' 사용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연구 논문은 세계에서 외과 관련 영향력 지수가 가장 높은 미국의학협회 공식 학술지 '<span class='searchWord'>JAMA</span> Surgery'  4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복부 수술에서 수술 부위 감염의 위험을 낮추기 위한 예방조치로 '상처보호기' 사용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연구 논문은 세계에서 외과 관련 영향력 지수가 가장 높은 미국의학협회 공식 학술지 'JAMA Surgery' 4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 결과, 상처보호기를 사용한 환자군의 경우 10.9%에서 수술 부위 감염이 발생한데 반해, 일반적인 수술 거즈를 사용한 환자군은 20.5%에서 감염이 발생해 상처보호기가 수술 부위 감염 감소에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상처보호기 사용의 상대위험감소율은 46.81%로 나타났다.

유니나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가 현재 세계보건기구의 상처보호기 사용 권장에 견고한 근거가 된다"라면서 "현재 국내에서 허용되지 않는 보험 기준에 변화를 가져오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세계에서 외과 관련 영향력 지수가 가장 높은 미국의학협회 공식 학술지 <JAMA Surgery>(IF=16.9) 4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수술 후 상처감염 예방에 있어 수술 중 일반적인 수술 거즈의 사용과 플라스틱 상처방어박 사용의 임상적 효능에 대한 다기관 무작위 연구'(Plastic Wound Protector vs. Surgical Gauze for Surgical Site Infection Reduction in Open GI Surgery)'.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