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0 06:00 (목)
"상급종합병원 위기…정부 지원 대책 시급"

"상급종합병원 위기…정부 지원 대책 시급"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5.09 09:33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승범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 "누적 적자 임계점" 주장
직원 급여 지급도 어려운 상황…"심폐소생술 필요"

한승범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
한승범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

"지금 상급종합병원은 존폐 기로에 서 있습니다"

한승범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고려대안암병원장)이 최근 의료사태와 관련 특단의 정부지원 대책을 촉구했다. 

한승범 회장은 "현재의 상황은 상급종합병원의 존폐가 불투명한 위기 상황으로 환자로 보면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단계"라면서 "건강보험 청구액 선지급, 학교법인 기채 승인 등 특단의 정부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정부는 수련병원에 당직비를 포함한 인건비 일부와 군의관·공중보건의 파견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사태 장기화로 인해 병원의 누적 적자가 임계점에 다다르고 있다. 이로 인해 조만간 병원 직원들의 급여조차 지급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한승범 회장은 "현재 대한민국 필수의료의 위기는 사실상 상급종합병원의 위기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장단기 계획을 포함하는 청사진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협의회는 위기의 실체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근본 원인을 찾아 해결하기 위해 의료계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의 다양한 전문가와도 협력 체제를 조성하고, 정부, 의료계, 학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포괄적 대화의 장도 마련할 예정이다. 

한승범 회장은 "상급종합병원은 연구 및 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국제적 경쟁력을 높이는 데 주력하며, 의료 기술의 선진화와 글로벌 의료 커뮤니티 내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라면서 "회원 병원 간 협력을 강화하고 정부 및 관계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상급종합병원협의회 목소리가 충분히 전달되고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