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2 17:14 (수)
"안티에이징 관심 많은 미국 MZ세대 '주보'에 열광"

"안티에이징 관심 많은 미국 MZ세대 '주보'에 열광"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5.02 14:4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나보타, 3년 연속 '국가대표 보툴리툼 톡신' 선정
2019년 아시아 첫 미국 FDA 승인 후 글로벌 진출 본격화
편두통·위마비·PTSD·탈모 등 치료시장 개척 새 로드맵 진행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국가대표 브랜드 보툴리눔 톡신 부문 대상'을 3년 연속 차지했다.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국가대표 브랜드 보툴리눔 톡신 부문 대상'을 3년 연속 차지했다.

"나보타의 새로운 제제, 적응증을 개발해 매년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어 나가겠다."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국가대표 브랜드 보툴리눔 톡신 부문 대상'을 3년 연속 차지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이 상은 매경미디어그룹과 소비자브랜드평가원이 공동으로 조사·평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고 있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미국 에볼루스 CMO(최고 메디컬 책임자)의 "미국 MZ세대 '주보'에 열광" 언급이 알려지면서 나보타의 글로벌 위상에 대한 관심도 주목받고 있다. 에볼루스는 대웅제약의 미국 내 파트너 기업이며, 주보는 나보타의 미국 상품명이다.

지난 2014년 출시해 올해 10주년을 맞는 나보타는 98% 이상 고순도 톡신을 정제하는 '하이 퓨어 테크놀로지'(HI-PURETM Technology) 특허 기술을 앞세워 북남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전세계 67개국에서 허가를 획득하고 80여개국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대웅제약은 2019년 파트너사 에볼루스를 통해 FDA 승인을 받으며 본격적인 글로벌 확장에 나섰다. FDA 승인 이듬해 매출 500억원을 돌파하고 지난해 1500억원 수준까지 빠르게 성장했다. 매출 80% 이상이 해외에서 이뤄지며, 2030년까지 연평균 20% 성장을 통해 글로벌 매출 5000억원 달성을 전망하고 있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 MZ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에볼루스와 파트너십을 통해 '주보'(Jeuveau)라는 이름으로 시장점유율 11%를 기록하며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퀘어 옥외광고를 장식한 에볼루스 '주보'.
뉴욕 타임스퀘어 옥외광고를 장식한 에볼루스 '주보'.

루이 아벨라 에볼루스 CMO는 지난달 내한해 "(미국) MZ세대는 안티에이징이나 건강관리에 굉장히 관심이 많고 중요하게 생각한다"라면서 "에볼루스가 100% 뷰티 회사라고 생각하고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주보' 마케팅을 한 점이 MZ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설명했다.

대웅제약은 미용 시장을 넘어 보툴리눔 톡신 '치료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새 로드맵도 공개했다. 

1989년 사시 및 안검경련 치료제로 처음 등장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1995년 대웅제약이 국내 시장에 도입한 후 지난 30년간 주름 제거 등 미용 용도로 널리 사용돼 왔다. 최근 글로벌 톡신 시장에서는 치료 분야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포춘비즈니스인사이트(FBI)에 따르면, 2022년 글로벌 톡신 시장 65억 달러(약 9조 원) 중 치료 목적 시장이 절반 이상인 5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치료 시장 진입을 위해 파트너사 이온바이오파마를 통해 ▲삽화성·만성 편두통 ▲경부근긴장이상 ▲위마비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등에 대한 임상시험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탈모 치료제로서의 가능성도 확인됐다.

박성수 대웅제약 대표는 "국가대표브랜드 보툴리눔 톡신 부문에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대표 보툴리눔 톡신으로서의 입지를 재차 인정받았다"라면서 "앞으로 나보타의 새로운 제제, 적응증을 개발해 매년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