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3 17:27 (일)
'인간 이해' 측면에서 질병은 어떻게 발생할까

'인간 이해' 측면에서 질병은 어떻게 발생할까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4.23 14:4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리슨 내과학' 제시 '인간 이해' 강조한 질병발생모델 제안
외부 환경·내부 기능 한계로 염증 유발 상황 반복 질병 발생
순천향의대 연구팀, 새 질병발생모델 제시 '인간이해' 강조 

■ 순천향의대 연구팀이 논문을 통해 '해리슨 내과학'에서 제시한 '인간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한 질병발생모델을 제안했다.
■ 순천향의대 연구팀이 논문을 통해 '해리슨 내과학'에서 제시한 '인간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한 질병발생모델을 제안했다.

<해리슨 내과학>이 제시한 '인간 이해' 측면에서 질병은 어떻게 발생하는 것일까. 

순천향의대 연구팀이 <해리슨 내과학>에서 제시한 '인간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한 '질병발생모델'을 논문을 통해 제안했다.

<대한내과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된 이 논문이 제목은 '의사에게 요구되는 인간이해를 통합한 질병발생모델의 제안'(Human understanding is expected of the physician: Proposing a model of disease development).

이 연구에는 박상흠 교수(교신저자·순천향대 천안병원 소화기내과)를 비롯 순천향대 천안·부천병원 9개 진료과 11명의 교수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질병은 장기간에 걸친 염증의 반복으로 생긴다. 논문은 염증 반복 상황을 유도하는 인간의 외부 환경적, 내부 기능적 특성에 주목했다.

외부 환경적 특성으로는 염증인자인 세균이 인체 내외에 상존하고, 염증물질인 담배, 술, 음식 등이 주변에 풍성하며, 4단계 습관고리(four-step habit loop)를 수시로 가동시키는 스트레스 상황 등 인간 삶 중 절대 피할 수 없는 환경을 이른다.

내부 기능적 특성은 스트레스 상황에서 자동 작동하는 HPA axis와 교감신경계(SNS)로 구성된 적응반응, 염증유발 물질을 제거하는 면역세포, 생존을 위한 투쟁-도피 반응의 촉발제인 감정(분노·공포·불안 등), 시간 및 에너지의 가성비를 높이는 4단계 습관고리 등이다. 

박상흠 교수는 "내부 기능적 특성은 원래 보호시스템이지만 과잉 혹은 장기간 작동할 경우 오히려 염증물질을 반복 유입·생성해 인체를 손상시키는 양날의 검으로 돌변하며, 인간의 오감은 현대 질병 대부분의 세포병리 현상인 저등급 염증(low-grade inflammation)을 감지하지 못하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외부 환경과 내부 기능의 한계로 인해 반복되는 염증 유발 상황, 그로 인해 진행되는 질병발생 과정을 일목요연하게 그림으로 도식화 했다. 

그림에서 질병발생의 시작(신호)은 삶 중 마주하는 스트레스 상황이다. 곧이어 분노·공포 등 부정적 감정을 유발하고, 특정행동(HPA axis와 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스트레스 호르몬 생성 후 신체·생리적 반응으로 진행)으로 이어진 후, 감정적 긴장의 해소라는 보상을 일시적으로 얻는다. 그 후 비슷한 상황을 마주할 때마다 연속적으로 신호→감정→행동→보상을 반복하고 4단계 습관고리로 고착화된다. 그 후 그 습관고리는 일상생활 중 무의식적으로 장기간 반복되면서, 세포에 비가역적 손상을 초래하고 종국에는 질병이 발생한다.

질병발생모델은 외부 염증물질(담배·술·음식)의 유입 및 발생된 질병에 대한 인식, 평가 후 유발되는 부정적 감정이 다시 4단계 습관고리를 작동시키고, 질병 자체 및 치료 후 발생하는 내부 염증물질이 면역세포를 자극해 염증이 재발, 지속되는 악순환을 도식적으로 보여준다.

박상흠 교수는 "유전·환경 요인에 따른 통상적 질병발생 기전에 더해, 삶 속 스트레스 상황을 인식·평가·대응하는 개인 요소도 질병발생의 중요한 인자"라면서 "의사는 손상된 인체의 치료와 함께 평생 염증물질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인간의 내·외부적 특성을 통찰하고, 효과적 질병 치료와 재발 예방을 위해 염증물질을 반복적으로 유입하고 생성하는 4단계 습관고리를 환자가 객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게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순천향의대 연구팀이 <해리슨 내과학>에서 제시한 인간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한 질병발생모델을 제안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