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1 06:00 (금)
세계 유방암 학술제전 25일 개막…'성장과 확장' 어디까지? 

세계 유방암 학술제전 25일 개막…'성장과 확장' 어디까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4.23 12:1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BCC 2024' 25∼27일 그랜드워커힐 서울…내시경-로봇 심포지엄 열려
57개국 3600명 사전등록 역대 최대 참가…세계적 석학 5명 기조강연
63개 학술 세션 537개 연제 발표…"아시아 리딩 컨퍼런스로 자리매김"

세계유방암학술대회 및 한국유방암학회 학술대회(GBCC 2024)가 25∼27일 그랜드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다. 올해는 처음으로 국제 내시경-로봇 유방수술 심포지엄(IERBS 2024)도 함께 진행한다. 
세계유방암학술대회 및 한국유방암학회 학술대회(GBCC 2024)가 25∼27일 그랜드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다. 올해는 처음으로 국제 내시경-로봇 유방수술 심포지엄(IERBS 2024)도 함께 진행한다. 

세계유방암학술대회 및 한국유방암학회 학술대회(GBCC 2024)가 25∼27일 그랜드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다. 올해는 처음으로 국제 내시경-로봇 유방수술 심포지엄(IERBS 2024)도 함께 진행한다. 

'성장과 확장'을 주제로 열리는 GBCC 2024는 아시아 치료 허브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활동 범위 및 영역의 확대를 지향한다. 

올해 13차를 맞는 GBCC 2024에는 세계 57개국 3600명이 사전등록을 마쳐 역대 최대 인원이 등록했으며, 5개 기조강연, 5개 심포지엄 등 63개 학술 세션에 35개국 512명의 연자가 537개 연제를 발표한다. 

지난 18년 동안 12회의 국제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아시아 대표 글로벌 학회로 자리매김한 GBCC는 올해 다학제 성격이 더욱 짙어졌으며, 비아시아권 참가가 대폭 늘었다. 

기조강연은 미국·유럽의 석학 5명이 맡는다. 

먼저 데니스 슬레이먼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교수는 영화 '리빙 프루브'의 실제 주인공으로, HER2 subtype을 규명하고 표적 치료의 개념 도입, CDK4/6 억제제 도입을 주도했다. 

티모시 웰런 캐나다 맥마스터대학 교수는 'MA.20' 연구 등 다수의 3상 연구 결과를 <NEJM> 등 세계적 저널에 발표했으며, 현대 유방암 방사선 치료의 근거를 확립했다. 

타리 킹 미국 다나-페이버 브링엄 암센터 교수는 유방암 이슈 관련 주요 연구를 수행했으며, 대규모 유전체 연구에서 공동연구자로 기여했다. 또 Lobuar Carcinoma 수술 및 전신치료 시 고려사항과 향하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크리스티나 컬티스 미국 스탠포드대학 교수는 유방암의 Preneoplasia 단계에서 악성 암으로 진화, ER+ 유방암의 지연 재발 등 환자 샘플과 오가노이드를 이용해 유방암의 발생과 전이 기전을 정교하게 규명했다.

프랑스와 클레망 비다흐 프랑스 커리연구소 박사는 최근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는 Circulating Tumor DNA의 과학적 연구와 임상 적용을 선도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GBCC만의 시그니처 프로그램은 더욱 강화하고 논의 주제와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우선 유방암 연구를 지원하는 비영리단체인 Breast International Group(BIG) 창립 25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GBCC-BIG25 세션에서는 BIG 지원으로 진행한 아시아 연구자들의 과제 및 임상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아시아 기관과의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유방암 정책세션에서는 의료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 입안 과정에서 반영되지 못하는 데 따르는 어려움과 극복방안을 논의한다. 올해는 국제보건기구, 한국, 일본, 호주 연자가 나서 정책 지침 준수의 장벽, 지역 미 문화적 영향, 실행 전략 및 의료 이해관계자 간 협력 등을 살핀다. 

'Insight of GBCC 2024' 세션에서는 수술, 조기유방암, 진행성 유방암, 중개연구 등 4개 분야 전문가가 GBCC에서 발표된 주요 연제와 최신 치료 트렌드를 종합적으로 요약·해설하며, 유방암 치료의 흐름과 통찰력을 제공한다. 

내시경-로봇 유방수술 실습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세계적으로도 뛰어난 술기를 인정받고 있는 국내 의료진 주도로 진행하며 참가자 수준에 맞춰 시스템 및 기구 조작법, 수술 참과 등을 체계적으로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14개국 40명이 참여한다.

이론적인 정보 공유를 넘어 새로운 형태의 참여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주니어 닥터 포럼에서는 40세 이하 젊은 의사들이 하나의 주제를 3개월간 논의하고 현장에서 토론을 벌인다. 

세계적인 한국의 유방암 치료 기술을 소개하는 시간도 갖는다. 

GBCC 사전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신설된 '단기병원연수'는 45세 이하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선진 유방암 치료 현장(수술, 외래 참관 등)을 경험할 수 있다. 

국제 학회와의 교류 활성화도 도모한다. 

ABCN Meeting 세션에서는 각국 리더와 차기 리더가 모여 현재와 미래의 견고한 네트워킹 채널을 구축한다. 또 조인트 세션 및 비지니스 미팅을 통해 해외 유관학회와의 학술교류·상호발전 확대를 추진한다. 올해는 일본, 대만, 중국, 미국 학회와 조인트세션을 진행한다. 

환경과 공존을 위한 ESG 실천에도 앞장선다. 상생과 협력, 공존을 위한 찾아가는 GBCC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종이를 대신하는 디지털 콘텐츠(온라인 프로그램북·초록집·참가증 등)를 적극 활용하고 친환경 PET 생수, 폐현수막 기부 등을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이기에 주력한다. 

글로벌 사회적 책임 역량 강화를 위해 개도국 의료진의 참여를 독려하고, 해마다 10명에게 스칼라십을 제공한다. 개도국 참가자 전원에게는 등록비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 'Highlight of GBCC 2024' 프로그램을 통해 재정적인 이유로 참여할 수 없는 개도국 학자들을 위해 해당 국가를 직접 방문해 올해 발표된 연구내용을 공유할 예정이다. 

GBCC 2024 조직위원회 대회장은 정준 연세의대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외과), 김성용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외과), 조직위원장은 한원식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외과)가 맡았다.

한원식 조직위원장은 "GBCC는 지난 2007년 첫 개최 이후 18년 동안 끊임없이 질적·양적인 발전을 이뤄내고 있다"라면서 "올해는 GBCC가 유방암 분야 아시아 리딩 컨퍼런스로서 자기 색깔과 목소리를 분명히 내는 리브랜딩 해로서 외형과 내면의 '성장과 확장'을 이루고자 한다"고 말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