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0 06:00 (목)
병원 지키는 교수 90%는 우울증? "주100시간 격무에 당직까지"

병원 지키는 교수 90%는 우울증? "주100시간 격무에 당직까지"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4.04.17 12:00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탈진되면 환자 안전 못지킨다" 주 52시간 근무 요청했지만 8%만
당직 교수 83%는 휴식 없이 주간근무, 98.3%는 스트레스 '중등도 이상'

ⓒ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전공의 사직 9주차에 접어드는 시점에서, 의료현장에 남은 의대·병원 교수들은 격무에 시달리며 스트레스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교수 10명 중 9명은 우울증이 의심돼 소진이 심각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비상총회를 열고 교수들의 피로도를 조사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보라매병원·서울대병원강남센터 교수 522명에게 지난 한주간 근무시간을 물었을 때, 주52시간 이하로 근무했다는 응답은 8.3%에 불과했다. 

지난달 26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교수들의 피로 누적으로 인한 진료 차질을 우려하며 각 수련병원장들에게 주52시간 근로시간 준수를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요청이 무색케도 교수 중 40.6%는 주80시간 이상, 16%는 주 100시간 이상을 근무했다고 밝혔다. 

당직을 서는 임상교수 439명 중 82.9%는 당직 이튿날에도 휴게시간 없이 주간근무를 했다고 답했다. 

스트레스 자각척도(Perceived Stress Scale)로 교수들의 인지 스트레스를 측정했을 때 98.3%가 중등도 이상의 스트레스를, 그중 52.3%가 높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 선별도구(Patient Health Questionnarie-2)로 교수들의 우울감을 조사하자, 교수 중 89.2%가 우울증으로 의심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편 서울의대 비대위는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 결과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