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4 12:18 (월)
병원 지키는 교수 90%는 우울증? "주100시간 격무에 당직까지"

병원 지키는 교수 90%는 우울증? "주100시간 격무에 당직까지"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4.04.17 12:00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탈진되면 환자 안전 못지킨다" 주 52시간 근무 요청했지만 8%만
당직 교수 83%는 휴식 없이 주간근무, 98.3%는 스트레스 '중등도 이상'

ⓒ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전공의 사직 9주차에 접어드는 시점에서, 의료현장에 남은 의대·병원 교수들은 격무에 시달리며 스트레스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교수 10명 중 9명은 우울증이 의심돼 소진이 심각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비상총회를 열고 교수들의 피로도를 조사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보라매병원·서울대병원강남센터 교수 522명에게 지난 한주간 근무시간을 물었을 때, 주52시간 이하로 근무했다는 응답은 8.3%에 불과했다. 

지난달 26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교수들의 피로 누적으로 인한 진료 차질을 우려하며 각 수련병원장들에게 주52시간 근로시간 준수를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요청이 무색케도 교수 중 40.6%는 주80시간 이상, 16%는 주 100시간 이상을 근무했다고 밝혔다. 

당직을 서는 임상교수 439명 중 82.9%는 당직 이튿날에도 휴게시간 없이 주간근무를 했다고 답했다. 

스트레스 자각척도(Perceived Stress Scale)로 교수들의 인지 스트레스를 측정했을 때 98.3%가 중등도 이상의 스트레스를, 그중 52.3%가 높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 선별도구(Patient Health Questionnarie-2)로 교수들의 우울감을 조사하자, 교수 중 89.2%가 우울증으로 의심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편 서울의대 비대위는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 결과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