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4 12:18 (월)
총선 D-1, 의사협회가 의사·국민·정부에 전한 메시지는

총선 D-1, 의사협회가 의사·국민·정부에 전한 메시지는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4.09 11:03
  • 댓글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일간지 광고 게재 "국민 건강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는 것 누구냐"
"의대증원 총선용 정책, 무리한 추진으로 재앙 불러...투표로 권리 행사"

ⓒ의협신문
ⓒ의협신문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와 국민 건강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는 것은 누구입니까?"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선을 하루 앞둔 9일, 주요 일간지 광고를 통해 금번 의대증원 사태와 관련한 대국민 메시지를 전했다.

현재의 혼란은 의대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패키지 등 의료정책을 정치적 도구로 활용하려한 정부의 책임이며, 정부의 무리한 정책 추진으로 대한민국 의료는 이미 예전으로 돌아갈 없는 수준으로 망가져버렸다는 개탄이다.

투표는 국민의 기본적인 권리이자 의무라고도 강조하고, 내일(10일) 총선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국민의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자고 독려했다. 

의협은 해당 광고를 통해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패키지는 누구도 행복하지 않은 명백한 총선용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짚었다. 

"기존에도 의대 부실 교육이 우려되는 대학이 있는 상황에서 의대 정원 증원은 의대 교육의 부실을 불러올 것이며, 인구 감소와 저성장 시대에서 의사 수 증가는 필연적으로 의료비 폭증을 통한 국민의 경제적 부담 증가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는 설명과 함께다.

"대한민국은 지금껏 최고의 의료를 누릴 수 있는 국가였으나, 정부의 무리한 정책 추진으로 인해 대한민국의 의료는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됐다"고도 개탄했다. OECD 의료 질 지표 최고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의료비가 적은 국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세계적으로 가장 낮은 사망률을 기록했던 대한민국의 의료가 이번 사태로 인해 크게 망가졌다는 탄식이다.

정부를 향해서는 "더 이상 국민과 갈라놓기 위해 의사를 악마화하지 말라", "학생과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그들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만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목소리를 냈다.

"환자를 떠나고 싶어하는 의사는 없으며, 지금도 90% 이상의 의사들은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한 의협은 "무리한 정책으로 의료의 미래를 없애버릴 것이기에 이에 실망한 학생과 전공의들이 미래를 포기했다. 이 사태는 누가 만든 재앙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정부는) 의료계와 제대로 논의한 적이 없으면서, 의료계와 여러차례 논의했다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사태를 해결하려면 무리한 정책을 중단하고, 진심으로 의료계와 대화려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10일 총선 일정을 언급한 의협은 "투표는 국민의 기본적인 권리이자 의무다. 의사도 국민이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국민의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자"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