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2 20:14 (토)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액 1조1164억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액 1조1164억

  • 박양명 기자 qkrdidaud@naver.com
  • 승인 2024.03.06 11:3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2023년 보험사기 적발현황 및 향후계획 공개
"브로커-병원 연계 조직형 보험사기 기획조사 강화할 것"

#. 브로커와 병원이 공모해 공짜 성형시술을 해주겠다며 실손보험 가입 환자를 모집한 후 실제로는 미용성형 시술을 하고 갑상선 고주파절제술, 자궁 하이푸시술 등을 했다며 관련 서류를 조작해 보험금을 타갔다. 브로커 4명과 A병원 의사 및 환자들은 총 3억8000만원의 보험금을 편취했다.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1조1164억원, 적발인원은 10만9522명으로 전년 보다 각각 3.2%, 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6일 2023년 보험사기 적발현황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보험사기 적발 금액 및 인원ⓒ의협신문
보험사기 적발 금액 및 인원ⓒ의협신문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해마다 늘면서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2022년 1조원을 처음 돌파, 지난해 1조 1164억원으로 나타났다. 보험사기에 가담한 사람은 10만9522명인데 이 중 병원에서 일하는 사람은 1% 수준인 1169명이었다. 이 숫자는 전년 보다 504명이 감소한 숫자다.

보험사기 금액 중 절반이상의 금액인 6616억원은 사고내용 조작이 차지했고, 허위사고 19%(2124억원), 고의사고 14.3%(1600억원) 순이었다. 사고내용 조작을 구체적으로 보면 진단서 위변조 및 입원수술비 과다청구가 2031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병원의 치료비 과장청구 금액도 71억원을 차지했다. 

보험종목별로 보면 자동차보험 사기와 장기보험 사기가 각각 49.1%, 43.4%로 비슷비슷했다. 보험사기 적발금액이 해마다 늘고 있는 가운데 장기보험 중 허위 입원·수술·진단 보험사기는 전년 보다 379억원 감소했다. 

금감원은 "브로커와 병원이 연계된 조직형 보험사기에 대한 기획조사를 강화하고 경찰청, 건강보험공단, 생손보협회 등과 공·민영 보험사기 예방을 위한 교육 및 홍보계획을 수립·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험사기는 조직적으로 은밀하게 진행되기때문에 적발을 위해 내부자 제보가 중요하다"라며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제안을 받고 구체적 물증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적극적인 제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