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11:38 (금)
의협 오는 3일 대규모 궐기대회, 전국 의사 '총동원령'

의협 오는 3일 대규모 궐기대회, 전국 의사 '총동원령'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26 15:00
  • 댓글 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비대위, 일요일 여의도 일대서 '전국의사 총 궐기대회' 개최
"정부 정책에 항거하는 시작점, 단 한사람도 빠짐없이 참여해달라"

ⓒ의협신문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3월 3일 여의대로 일대에서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연다.

의협 비대위는 "정부 정책에 항거하는 시작점"이라면서 "(의사)회원들에 총동원령에 준하는 참여를 부탁한다. 단 한 사람도 빠짐없이 동료의사들과 연락해 다 같이 손잡고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궐기대회는 3일 오후 2시부터 마포대교 남단에서 여의도공원 1문까지 여의대로 일대에서 진행된다. 금번 의대정원 증원 사태 이후 최대 규모 궐기대회가 될 전망이다.

의협 비대위는 이를 통해 이번 의대증원 정책의 문제점을 대내외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의협 비대위는 26일 '회원들에 드리는 말' 제하 서신문을 통해 "우리는 지금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에 처해 있다. 정부의 무리한 2000명 의대정원 증원과 대한민국 의료 자체를 붕괴시킬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에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전공의, 학생들이 의업을 포기하고 있다"면서 "사회경제인으로서 어쩌면 당연한 이러한 선택을 정부와 사회는 직업 윤리를 들먹이며 비판하고, 의사를 악마화하며 몰아세우고 있다. 이제 조만간 공권력을 투입해 강제로 환자를 진료하라고 할 상황"이라고 짚었다.

이어 "정부가 말하는 필수의료 재난 사태는 바로 정부가 초래한 것"이라고 비판한 의협 비대위는 "이제 우리 앞엔 암울한 미래만이 기다리고 있다. 모두가 다 같이 공멸의 길로 가느냐, 아니면 끝까지 저항할 것이냐 선택의 시점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이번 궐기대회가 의료계의 투쟁 열기를 다지는 대장정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의사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의협 비대위는 "우리는 과거 장충체육관 집회를 기억한다"며 "난생처음 정부 정책에 저항하여 최초로 전국 의사집회를 하던 그날, 전국 각지에서 먼 길도 마다 않고 모여 장충체육관을 채우고 부근의 길거리까지 가득 메운 동료 회원들을 보면서 우리 스스로 투쟁의 의지를 다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이번 집회는 끝이 아니다. 정부 정책에 항거하는 대장정의 시작점"이라고 강조하고 "이 집회에서 우리의 뜨거운 열기와 분노를 만천하에 알리지 못하면 우리의 앞 길은 험난할 것이다. 단 한 분도 빠짐없이 이번 집회에 참여해 그 열기로 이 사회를 놀라게 만들어야 한다. 비대위는 회원 여러분들께 총동원령에 준하는 참여를 호소한다. 단 한 분도 빠짐없이 동료의사들과 연락하여 다 같이 손잡고 참여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비대위)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