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18 10:24 (토)
"박민수 차관 여성 의사 폄하 발언 사과해야"

"박민수 차관 여성 의사 폄하 발언 사과해야"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4.02.21 10:15
  • 댓글 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자의사회 20일 "여성 의사 폄하 '성 차별' 인식·'성 평등' 저해"
"성 차별 없이 존중받고 평등하게 대우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해야"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의협신문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의협신문

한국여자의사회가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의 성 차별 발언과 인식에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민수 차관은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의사가 부족하다는 근거를 설명하던 중 "여성의사 비율의 증가, 그 다음에 남성의사 여성의사의 근로 시간의 차이 이런 것까지 가정에 다 집어넣어가지고 분석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매우 세밀한 모델을 가지고 추정을 한 것이고요"라고 발언, 여성 차별 논란을 일으켰다.

여자의사회는 20일 입장문을 통해 "박민수 차관의 발언은 여성 의사들의 전문성과 노력을 폄하하고, 성별에 따른 차별적인 시각을 조장한다. 의료계 내 성 평등을 저해하는 무책임한 언급"이라며 심각한 우려와 함께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의료계는 다양성·형평성 및 포용성을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곳"이라고 밝힌 여자의사회는 "여성 의사들 역시 그 어떤 성별적 편견 없이 자신의 전문성과 열정을 바탕으로 환자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차관의 발언은 여성 의사들이 겪고 있는 다양한 어려움과 도전을 외면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성별 간 평등을 추구하는 사회적 노력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여자의사회는 "의료 서비스의 질과 효율성은 성별이 아닌 개인의 전문성, 경험, 그리고 노력에 의해 결정된다"며 "성별을 기준으로 한 능력 평가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통합과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민수 차관의 공식 사과와 해당 발언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을 촉구한 여자의사회는 "우리 사회가 성평등을 기반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모든 구성원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면서 "의료계 내에서도 성별에 기반한 차별 없이 모든 의사가 존중받고 평등하게 대우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자의사회는 "앞으로도 의료계 내 성 평등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모든 여성 의사들이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면서 "모든 의료인들이 성별에 관계없이 공정하고 평등한 대우를 받으며,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