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14:31 (금)
의대생 일어난다 "40개 대학 대표 단체행동 만장일치 가결"

의대생 일어난다 "40개 대학 대표 단체행동 만장일치 가결"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15 12:24
  • 댓글 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협, 동맹휴학 설문·결의 후 "수일 내 착수"
한림의대 비대위 "휴학 결정…오늘 휴학서 제출한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는 15일 <span class='searchWord'>SNS</span>를 통해 40개 의대 학생대표가 단체행동에 '만장일치'로 찬성했다고 밝혔다. ⓒ의협신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는 15일 SNS를 통해 40개 의대 학생대표가 단체행동에 '만장일치'로 찬성했다고 밝혔다. ⓒ의협신문

미래의사들이 나선다. 정부의 일방적인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대한 젊은의사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의대생들이 '동맹휴학'을 포함한 단체행동 카드를 꺼내 들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는 15일 SNS를 통해 40개 의대 학생대표가 단체행동에 '만장일치'로 찬성했다고 밝혔다. 형식은 대회원 서신이었다.

의대협은 13일 저녁 6시 30분부터 임시총회를 진행했다. 

구체적 안건은 '나는 본교의 대표로서, 단체행동에 찬성하며 이를 주도해나갈 의지가 있다'에 대한 찬반이었다. 투표 결과, 40개단위 의과대학 대표들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

'2000명 증원 및 의료 독소조항 패키지를 즉각 철회하라'는 성명도 함께 발표했다.

의대협은 보건복지부가 증원 계획 발표 전, 의대 정원 시 발생할 심각한 질적 저하 문제를 지적하며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합리적 증원 계획을 정부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의대협은 "보건복지부는 학생의견을 듣고싶다는 입장을 전하며 두 차례나 일자를 정했지만 모두 일방적으로 취소 및 무기한 연기한 후 증원 계획을 발표했다"며 "교육부에서는 소통하고자하는 일말의 의지도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관련 학계 및 전문가들의 우려에도 불구 정부는 교육의 질적 저하가 없을 거라는 주장만을 반복하고 있다는 비판도 이었다.

의대협은 "의학교육의 부실화는 의료현장에 엄청난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미래의 환자들에게 돌아갈 것이 자명하다. 이것이 정부당국이 꿈꾸는 의료환경의 미래인가?"라고 반문했다.

의대협은 임시총회 내용을 기반으로, 전체 의과대학을 대상으로 한 현안 인식 및 동맹휴학 참여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설문 결과에서 '단체행동'에 대한 결의가 이뤄질 경우, 최종 의결을 거쳐 동맹휴학에 착수하게 된다.

의대협은 "금일부터 실시되는 설문조사는 향후 동맹휴학 방침의 근거자료로 기능하게 될 예정"이라면서 설문에 대한 참여를 독려했다.

한림대 의대 비상시국대응위원회는 15일 <span class='searchWord'>SNS</span>를 통해
한림대 의대 비상시국대응위원회는 15일 SNS를 통해 "의학과 4학년 학생들이 모두 휴학을 진행하기로 만장일치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의협신문

'학업 중단'을 먼저 선언한 의대도 나왔다.

한림대 의대 비상시국대응위원회는 15일 SNS를 통해 "의학과 4학년 학생들이 모두 휴학을 진행하기로 만장일치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한림의대 비대위는 "1년간의 학업 중단으로 의료개악을 막을 수 있다면, 결코 아깝지 않은 기간임에 우리는 동의했다"며 "즉시 휴학서를 배부했고, 오늘 취합해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