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6 18:40 (화)
박인숙 전 의원 "국회에 의사 정당 만들 것"

박인숙 전 의원 "국회에 의사 정당 만들 것"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06 11: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 사용법 잘 알아…의사 정당 창당 최적 시기"
필수의료패키지, 대한민국 망한다 "정부가 이성 잃어"

박인숙 전 국회의원은 6일 대한의사협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필수의료패키지에 대한 비판입장과 회장 당선 후 '의사당(가칭)' 창당 공약을 밝혔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박인숙 전 국회의원은 6일 대한의사협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필수의료패키지에 대한 비판입장과 회장 당선 후 '의사당(가칭)' 창당 공약을 밝혔다. [사진=홍완기 기자] ⓒ의협신문

차기 대한의사협회장 출마를 선언한 박인숙 전 국회의원이 회장 당선 후 공약으로 '의사당(가칭) 창당'을 언급했다. 최근 정부가 추진 중인 필수의료패키지 등 의료 악법에 대한 대항력을 키우겠다는 설명이다. "국회의원 사용법을 아는 후보'라며 유일한 국회의원 출신 예비 후보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박인숙 전 의원은 6일 오전 대한의사협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이성을 잃었다"며 최근 정부가 발표한 필수의료패키지를 먼저 비판했다.

박 의원은 "건국 이래 의사를 옥죄는 정책 수십개를 한꺼번에 쏟아내는 정부는 이제껏 한 번도 없었다. 국민건강을 지켜줘야 할 보건의료정책을 가지고 이렇게 장난 친 정부도 없었다"며 "의사가 망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대한민국이 망한다"고 말했다.

필수의료와 지역 붕괴, 의대정원 증원을 포함해 수많은 악법들이 신속 통과 등 의료계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단식, 삭발, 피켓시위, 천막농성, 같은 투쟁방식으로는 악법을 막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역효과만 불러올 뿐"이라면서 의사들의 정당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박 전 의원은 "결국 모든 길은 법과 정치로 통한다. 의사들의 목소리가 국민과 정치권에 직접 닿도록 해야 한다"며 "정치 지형상 지금이 정당 창당의 최적 시기"라고 말했다.

새정당의 명칭은 '의사당, 국민건강당, 보건의료당' 등을 후보로 언급했다.

정당의 추구 목표로는 ▲국민에 양질의 의료서비스가 지속하는 것을 첫째로 ▲건보급여 만으로 필수의료가 유지될 수 있는 의료 시스템 구축 ▲의사들이 사법리스크, 폭행리스크 없이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는 의료환경 구축 등을 통해 ▲대한민국이 지속되고 번영할수 있도록 역할을 하는 것 이라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정당활동을 통해 향후 의협의 정치세력을 크게 키우고 젊은 의사들의 국회진출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면서 "국회의원 사용법을 누구보다 잘 알고있는 제가 더 이상의 악법을 막고 이미 통과된 악법들도 하나하나 고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최근 의사 총파업이 언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후보자로서 발언이 적절치 않아 보인다"면서도 "파업도 생각해야 할 부분"이라고 동조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