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20 20:40 (토)
산부인과 비대면진료 불참 선언, 타 진료과 확산될까

산부인과 비대면진료 불참 선언, 타 진료과 확산될까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3.12.15 15:23
  • 댓글 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초진환자 등 비대면진료 확대 강행 반발, 입장문 발표
소아청소년과·내과의사회도 보이콧 움직임..."사업 확대 철회"

ⓒ의협신문

정부의 비대면 진료 확대 강행에 반발,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26개 전문과 가운데 처음으로 새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하고 나섰다.

소아청소년과와 내과 등 다른 진료과들도 유사한 분위기라, 비대면 보이콧 움직임이 타 진료과로 확산될 지 주목된다.

산부인과의사회는 정부가 내놓은 새 비대면 진료 지침, 이른바 비대면 진료 보완방안이 본격 시행된 15일 입장문을 내어 "산부인과의사회는 비대면 진료 확대 시범사업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산부인과의사회는 "의약계와 시민단체가 한목소리로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15일부터 비대면 진료를 초진환자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면서 "국민건강권과 직결되는 의료제도는 직접적 이해당사자인 의약계와 충분히 논의해 의학적·과학적 검증을 선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방통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협이 정부와 합의한 5대 기본 원칙(△대면진료 △비대면 진료는 보조수단 △재진환자 중심(초진환자 불가) △의원급 의료기관 중심 △비대면 전담 의료기관 금지)이 지켜지지 않은 비대면진료 확대 시범사업을 거부키로 긴급 의결했다"고 밝힌 산부인과의사회는 "오늘부터 시행되는 비대면 진료 확대 시범사업에 대해 참여를 거부할 것"이라고 알렸다.

ⓒ의협신문
비대면 진료 보완방안 주요내용(보건복지부)

산부인과의사회 회원들에게도 사업참여 거부를 요청했다.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참여하면서 생기는 의료사고를 포함한 다양한 문제에 대해서는 회원 보호를 할 수 없는 만큼 (사업참여를) 자제해달라"고 밝힌 산부인과의사회는 "참여한 회원들에 대해서 명단을 작성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산부인과의사회는 타 진료과 회원들도 비대면 진료 거부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정부에 비대면 진료 확대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와 대한내과의사회 등도 시범사업 거부 가능성을 열어둔터라, 비대면 진료 보이콧 움직임이 타 진료과로 확산될 가능성도 크다.

임현택 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14일 [의협신문]과의 통화에서 "소아 비대면 진료는 의사 윤리에도 어긋나는 일로, 회원들에게 참여하지 말 것을 알릴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내과의사회 또한 유사한 기조 속 16일 상임이사회를 통해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정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