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4 18:29 (일)
혼수상태 중독 환자, 삽관 보류가 더 '안전'
혼수상태 중독 환자, 삽관 보류가 더 '안전'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3.12.03 16: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임상 시험 결과 "부작용·입원 기간 줄어"
4시간의 면밀한 관찰…최종 삽관 비율도 41.4%p 낮아
발작, 호흡곤란, 구토, 쇼크 등 응급상황은 제외
[이미지=pixabay] ⓒ의협신문
[이미지=pixabay] ⓒ의협신문

급성 중독이 의심되는 혼수상태의 환자에게 기관 삽관을 보류한 경우, 그렇지 않았을 때보다 입원 기간과 중환자실 치료 기간이 더 짧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요나단 프룬드 소르본대학(프랑스 파리) 박사팀은 기관 삽관을 보류하는 보수적인 전략이 병원 내 사망, 중환자실 입원 기간, 입원 기간 등이 일반적 기관 삽관 관행에 비해 낮았고 밝혔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달 29일 <JAMA>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처음 4시간 동안 환자를 관찰하면서 삽관을 보류한 경우, 최종적으로 삽관을 하는 환자비율이 16.4%로, 일반적인 관행에서의 57.8%보다 더 감소했다고 전했다.

중환자실 입원 비율도 39.7%로 관행에서의 66.1%보다 낮았다. 삽관으로 인한 부작용 역시 6.0%로 기존 관행 시의 14.7%보다 절반보다 더 감소했다.

연구팀은 "급성 중독 후 혼수상태에 빠진 환자에 불필요한 삽관을 피하기 위한 보수적인 전략은 부작용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며 "'8세 미만은 삽관하라'는 정설 역시 변화가 필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해당 시험에는 프랑스 내 20개 응급실과 1개 중환자실에서 급성 중독이 의심돼 치료를 받은 성인 225명(평균 연령 33세, 여성 38%)이 참여했다. 이들은 모두 글래스고 코마 척도(GCS) 점수 9점 미만이었다. 환자 등록은 2021년 5월 16일∼2023년 4월 12일동안 이뤄졌고, 올해 5월 12일까지 후속 조사를 진행했다.

병원에서는 발작, 호흡곤란, 구토, 쇼크 등 프로토콜에 정의된 응급상황을 제외하고는 기관 삽관을 보류했다. 대조군 병원에서는 삽관 결정이 담당 응급의학과 의사의 재량에 맡겨졌다. 

연구진은 "개입은 4시간 후 또는 환자가 GCS 점수가 8점 이상으로 회복되면 종료됐다"면서 "이 기간 동안 환자는 간호사 또는 의사의 면밀한 관찰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중환자실 입원 기간의 중앙값은 24시간(0시간 vs 24.0시간, RR 0.39, 95% CI 0.24-0.66), 입원 기간의 중앙값은 21.5시간 vs 37.0시간(RR 0.74, 95% CI 0.53-1.03)으로 단축됐다.

2차 평가변수 중 하나인 폐렴 위험에서는 통계적 유의성을 확인하지 못했다. 다만 위험도를 7.8%p 감소시켰고, 상대적으로는 53% 감소시켰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는 흡인성 폐렴의 위험을 제한하기 위해 기도 보호를 위해 환자에게 삽관을 하는 것이 오히려 폐렴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논란이 있었던 기존 문헌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응급실 간호사와 의사가 악화 징후를 파악하기 위해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한 만큼, 의료진에게는 과로와 추가적인 부담이 될 수 있다"며 "호흡곤란, 산소 포화도, 구토, 지속적인 쇼크 등 응급 삽관 기준을 충족하는 환자는 제외됐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