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11:38 (금)
강원도의 "의대정원 수요조사 무계획·무책임·무미래 정책"

강원도의 "의대정원 수요조사 무계획·무책임·무미래 정책"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3.11.22 17:5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만 의사회원과 함께 올바르지 못한 정책에 대해 앞장서 행동할 것" 경고

ⓒ의협신문
ⓒ의협신문

강원도의사회가 최대 4000여명까지 의대정원 숫자를 확대하는 정부의 수요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무계획'·'무책임'·'무미래' 정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원도의사회는 22일 성명을 통해 "의사 수를 늘리면 기피하는 필수의료에 대한 지원이 늘고, 지역의료가 살아난다는 객관적 자료를 제시하라. 의사 수 부족을 입증할 객관적 근거가 있다면 가지고 오라"면서 "지역에서 몇 명의 의료인력이 배출되고, 이 가운데 얼마나 필수의료에 배분되는지, 그리고 출신 지역에 얼마나 근무하는 지 등 인력조사가 먼저"라고 주장했다.

또 "3무 의료정책(무계획, 무책임, 무미래) 입안자인 보건복지부가 나서서 대통령을 설득하고 결자해지하게 하라"고 촉구했다.

강원도의사회는 "현장 의료인에 대한 처우가 개선돼야 필수의료 분야에 종사하는 젊은 의사들이 늘 수 있다. 또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 사회에 정말 필요한 의사를 늘리는 방향은 정원 숫자에만 매몰된 쉬운 방법으로는 절대 불가능하다"면서 "필수의료과를 떠나는 전문인력을 어떻게 지킬 수 있을지 먼저 고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확한 추계가 있어야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다. 선진국처럼 인구변화와 구조, 경제 성장률, 의료문화 등을 꾸준히 모니터링해서 그에 필요한 인력을 결정할 수 있는 독립기구를 만들어 대안을 모색할 것"을 요구했다.

강원도의사회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구색맞추기에 급급한 증원을 결정해서 최종 발표한다면, 향후 우리의 미래세대가 짊어져야 할 의료비 부담과 의료시스템의 영구장애를 막기 위해 비장한 각오로 저지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특히 "14만 의사 회원과 함께, 올바르지 못한 정책에 대해서는 강원도의사회가 앞장서서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