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23 17:54 (화)
내과의사 300명, 감염병·백신 '열공'

내과의사 300명, 감염병·백신 '열공'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3.08.21 15:1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과의사회·내과학회, 20일 제10회 감염병·백신 심포지엄 공동 주최
감염병·백신 최신 지식 공유...질병관리청과 의료 현장 상황 소통

ⓒ의협신문
대한내과의사회와 대한내과학회가 8월 20일 SC 컨벤션센터에서 공동으로 개최한 제10회 감염병 및 백신 심포지엄 현장. 회원 300여명이 감염병 강의에 집중하고 있다. ⓒ의협신문

대한내과의사회와 대한내과학회가 8월 20일 SC 컨벤션센터에서 공동으로 개최한 제10회 감염병 및 백신 심포지엄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300여명의 참가자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며 감염병 및 백신에 대한 최신 지견을 습득하는 데 열의를 보였다.

'감염환자의 부적절한 검사, 항균제 치료 줄이기'를 주제로 열린 이날 강의는 감염환자의 무분별한 항생제 오남용을 줄이고 비용효율적 진료를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내과의사회는 "호흡기 감염질환이 증가하면서 일차의료기관에서도 폐렴 환자를 심심찮게 접하는데, 해당 강의가 적절한 치료제 사용과 폐렴 외 질환을 감별진단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는 평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해외 유입 감염병,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의 진단과 치료가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코로나19 감염병 유행 이후 중요시되는 의원 감염관리 정책 변화와 그에 따른 대비책도 관심 주제로 다뤄졌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질병관리청에서 두 연사가 참석해 올 여름철에 유행 양상을 보인 인플루엔자 감염의 특징과 향후 전망, 그리고 2023년 인플루엔자 국가 예방접종 지원사업과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업의 현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고령층과 면역저하자에게 적극 권고되는 대상포진백신과 폐렴백신에 대한 최신 지견도 전했다.

내과의사회는 이튿날인 21일 "강의뿐만 아니라 질병관리청 실무자들을 연자로 초청해 진료 현장의 어려운 점들을 회원들로부터 직접 청취하고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회원들이 최신 감염병 지식을 습득할 수 있고 도움이 될 수 있는 자리를 꾸준히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