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5 14:02 (월)
'마침내 엔데믹' 코로나19 관리 단계, 독감 수준으로 낮춘다
'마침내 엔데믹' 코로나19 관리 단계, 독감 수준으로 낮춘다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3.06.22 10:41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이달 말 위기관리단계 추가 하향조정 검토...감염병 등급도↓
'중앙사고수습본부'도 해체 수순...정부 조직도 '일상으로의 복귀'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관리단계를 추가로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감염병 등급도 제2급에서 인플루엔자(독감)와 동일한 제4급 감염병으로 조정해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21일 보건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와의 간담회에서 이달 말 이 같은 조정작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히고 "코로나19 관리가 일반 인플루엔자와 같이, 질병관리청 중심의 통상 감염병감시체계 안에서 이뤄지게 되는 것"이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3년 가까이 가동됐던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도 해체 수순을 밟는다. 정부 조직 운영체계 또한 마침내 '일상으로의 회복'이다. 그간 보건복지부에서는 90여명 이상의 인력이 별도 배치, 겸직 또는 파견 등의 형태로 중수본에 참여해왔다. 

코로나19 위기단계 조정으로 현재는 그 규모가 50명 정도로 줄었는데, 추가 관리단계 조정에 맞춰 그 규모를 지속적으로 줄여 8월을 전후해 그 활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다만 박 정책관은 코로나19 단계조정과 중수본의 해체가 코로나19에 대한 국가적 감시활동을 종료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부연했다.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대책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박 정책관은 "감염병등급을 낮추고, 중수본을 해체한다고 해서 코로나19가 끝났다는 소리는 아니다"라며 "통상의 의료와 감시 체계 안에서도 감시와 관리가 가능하게 됐다는 의미일 뿐, 코로나19는 여전히 관심을 가져야할 질병"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측면에서는 이제 일반 의료체계 안에서 코로나19까지 모두 소화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짚은 박 정책관은 "감염병 병상을 어떻게 운영해할지, 해당 질환을 어느 정도로 치료해야 할 지 고민해야 할 부분이 많다. 이런 후속작업들에 힘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