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iver Week 2023'…세계 학계 이목 집중
'The Liver Week 2023'…세계 학계 이목 집중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05.23 13:4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학회 국제학술대회 성황…"간질환 임상·연구 한 단계 도약"
인공지능·정밀의학 등 간질환 최신 진단·치료 다양한 연구 보고
국내 연구성과 세계적 수준 확인…공식학술지 'CMH' 발전 견인
대한간학회 국제학술대회인 'The Liver Week 2023'이 5월 18∼20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질환 임상과 연구의 진일보를 위한 도약'(A Leap Forward in Liver Research and Clinical Care)을 주제로 성황리에 열렸다.
대한간학회 국제학술대회인 'The Liver Week 2023'이 5월 18∼20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질환 임상과 연구의 진일보를 위한 도약'(A Leap Forward in Liver Research and Clinical Care)을 주제로 성황리에 열렸다.

대한간학회 국제학술대회인 'The Liver Week 2023'이 5월 18∼20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질환 임상과 연구의 진일보를 위한 도약'(A Leap Forward in Liver Research and Clinical Care)을 주제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간담췌외과학회, 대한간암학회, 대한간이식연구학회 등이 함께 주관했다. 

간질환에 대한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고자 시작된 'The Liver Week'는 올해로 열번째를 맞는다. 

The Liver Week 2023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총 29개국에서 608편의 초록(해외초록 293편 포함)이 접수됐으며, 171명의 해외 참가자를 포함 총 1093명(사전등록 1030명, 현장등록 63명)이 참석했다. 해마다 초록 접수와 참가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간염·간섬유화·간경변증·간암 등 다양한 스펙트럼을 지닌 간질환 연구는 내과, 외과, 영상의학과, 병리학과, 소아청소년과, 이식외과 뿐만 아니라 기초 과학 분야의 연구자들이 참여한다. 

대면으로 학술 교류의 장을 펼친 The Liver Week 2023에는 그동안 코로나 팬데믹으로 국내 입국을 미뤄왔던 세계적인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해 간질환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장을 마련하면서, 심포지엄 취지대로 간질환 임상과 연구 분야를 한 단계 진일보시킨 도약의 자리가 됐다.

주요 연자로는 미국간학회의 차기회장으로 선임된 레이킴 스탠포드의대 교수(서울의대 졸업) 등을 비롯 미국간학회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해, 대한간학회와 미국간학회 간 모두 다섯 차례의 조인트 심포지엄과 워크셥 세션을 진행했다. 

The Liver Week 2023을 계기로 배시현 대한간학회 이사장(가톨릭의대 교수)과 레이킴 미국간학회 차기 회장은 국내 임상과 기초 분야의 신진연구자들을 발굴하고, 미국간학회 전문가들과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길을 텄다. 

이밖에도 대한간암학회는 일본간암학회와 조인트 심포지엄을 통해 그동안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막혔던 양국간의 학술 교류 활성화를 모색했다.  

간질환 관련 역학, 원인, 병태생리, 진단, 치료, 기초 연구 등 최신 지견들에 대해 수준 높은 강의와 발표도 진행됐다. 특히 인공지능·정밀의학 등 미래 지향적인 의학 연구 발표들이 이어지며 세계적 수준의 국내 간질환 연구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국내 간질환 관련 건강보험제도와 의료 정책에 대한 포럼에서는 간학회 주도로 국민건강 증진과 사회적 책임을 담보하는 여러 가지 정책적인 제안이 이뤄지면서 The Liver Week 2023에 참여한 연관 학회들이 국민 간건강을 위한 국가 의료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 급만성 간질환, 간암, 간이식 등에 대한 최신지견과 간초음파에 대한 교육 세션을 통해 미래의료를 선도해 나갈 전임의, 전공의들을 위한 내실 있는 교육을 제공했다. 

The Liver Week 2023에서 간암 예방을 위한 최적의 B형간염 치료제 선택을 위한 인공지능 활용 맞춤형 정밀의학 연구이 눈길을 모았다.

만성B형간염 바이러스를 억제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테노포비어와 엔테카비어는 뛰어난 효능과 극히 드문 내성 발생, 매우 적은 부작용으로 B형간염 치료에 있어 새로운 장을 마련한 항바이러스제다. 하지만 약제 특성상 B형간염을 완치하는 데 한계가 있으며, 상당수 환자는 평생 복용해야 하는 단점 때문에 약제 선택 때 장기간 복용 문제를 감안해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테노포비어와 엔테카비어 모두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간암 발생을 일정 비율 줄이는데 매우 효과적이지만. 간암 발생을 완전히 억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약제를 복용하더라도 간암에 대한 감시검사를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게 중요하다. 

학계에서는 2019년부터 간암 발생 예방에 두 약제 중 어느 약제가 더 우수한지에 대한 이슈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국내에도 많은 연구가 보고됐고, 대부분의 연구가 철저한 학술적 검증을 거쳤음에도 정립된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일부 연구에는 간암 발생을 예방하는데 테노포비어가 더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가 있는 반면, 일부 연구에서는 테노포비어와 엔테카비어가 간암 발생을 예방하는데 동등한 효과가 있다고 보고했다.

이정훈 서울의대 교수팀은 The Liver Week 2023에서 인공지능을 학습시킨 머신러닝 모델을 통해 각 환자의 특성에 맞춰 환자별 최적의 항바이러스제를 선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코호트 연구 결과를 보고했다. 

이번 다국적 연구는 한국·대만 환자 총 1만 397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6790명은 파생 코호트군, 7180명은 검증 코호트군이었다. 

이정훈 교수팀은 파생 코호트군을 대상으로 환자 나이, 성별, 간경변증 유무, 혈소판수치, ALT, 빌리루빈 등 혈액검사, 바이러스량, 간암의 가족력, 흡연력, 음주력 등 각 환자의 개별적인 습성과 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했다.

연구 결과 테노포비어가 더 효과적일 수 있는 환자군에서는 남성과 간경변증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 머신러닝을 활용한 PLAN-S 모델이 간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최적의 항바이러스제 선택에 효과적인 도구라는 점을 코호트 분석을 통해 검증했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 모델을 학습시킨 PLAN-S는 B형간염 환자에서 환자의 개별적인 특성을 반영해 가장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를 선택할 수 있는 모델로서, 항바이러스 약제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간암을 억제하는데 최적의 약제를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정밀의학 연구라는 것을 입증했다.

간이식 대기자의 응급도를 반영한 새로운 평가지표 'MELD 3.0'도 소개했다. 

국내 뇌사자 간이식의 공여자가 매우 부족한 상황에서 응급 간이식이 필요한 간이식 대기자의 우선순위를 적절하게 결정하는 방법을 선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에서는 간이식 대기자의 우선순위를 선정할 때 16년간 활용했던 Child-Pugh 점수 체계 대신 2018년부터 MELD 점수 체계를 근간으로 등급도 시스템을 도입해 응급도 선정에 활용하고 있다. 

말기 간질환 환자에서 신장 기능이 매우 중요한 예후 인자임을 파악해 2001년에 개발된 MELD 점수 체계는 2002년부터 미국에서는 간이식 응급도 선정의 평가 기준으로 활용하고 있다. 

당시 MELD 점수 체계 개발에 직접 참여한 레이킴 교수는 간이식 대기자의 응급도 평가에서 여성과 남성의 신장 기능 정상 범위가 다르다는 점과 간질환 환자에서 발생할 수 있는 근감소증 역시 예후의 중요 지표인 점을 감안해 이들 지표를 반영한 MELD 3.0을 2021년 발표했다. 

새로운 평가지표인 MELD 3.0 점수 체계를 기존 MELD 점수 체계와 비교해 응급도 선정에서의 유용성을 평가하는 연구가 이번 The Liver Week 2023에서 발표됐다. 특히, 기존 MELD 점수 체계 개발에 참여하고, 보완된 MELD 3.0을 개발한 레이킴 교수가 직접 참석해 연구 결과에 대해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김덕기 연세의대 교수(세브란스병원 이식외과)는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에 등록된 이식대기자의 자료를 토대로 분석했다. 

분석 결과 생존 정확도 지표인 c-index에서 MELD 3.0 0.893, 기존 MELD 0.889 등으로 두 지표 모두 정확했지만, MELD 3.0이 기존 MELD에 비해 통계적으로 우수한 응급도 평가 기준이었다. MELD 3.0으로 응급도를 산정하는 경우, 기존 MELD로 응급도를 산정하는 경우와 비교해 응급 간이식이 필요했던 대기 사망자의 35.2%가 상향 조정된 반면, 응급 간이식이 필요하지 않은 대기자를 포함한 전체 대기자의 15.9%가 상향 조정되는 점을 감안할 때, MELD 3.0은 응급 간이식이 필요한 대기자를 더 효과적으로 반영한다는 의미다. 

결과적으로 기존 MELD 대신 MELD 3.0을 반영해 응급도를 산정하면 간이식 대기 사망률을 2.7% 감소시킬수 있다고 보고했다. 이 연구는 뇌사자 간이식의 간공여가 매우 부족한 실정에서 간이식 대기자의 사망률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러 예후인자를 감안해 개발한 MELD 3.0에 대한 전향적인 평가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근거중심의학을 임상에 접목하고 의료질 향상을 위한 진료가이드라인 개발에 간질환 연관학회가 앞장서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진료가이드라인은 다양한 임상 상황에 놓이게 되는 진료 현장에서 의사와 환자 모두의 의사 결정을 돕기 위한 체계적으로 개발된 권고안이다. 단순히 전문가 몇 사람의 의견이 아닌, 임상 연구의 타당성과 체계적인 문헌 고찰 방법이 발전해 오면서 1990년대 근거 중심 의학이 주창되면서 체계적으로 개발된 진료가이드라인이 개발되기 시작했다.
 
대한간학회는 국내에서 진료가이드라인의 중요성을 미쳐 인식하지 못했던 지난 2004년 만성 B형간염 진료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 미국간학회와 유럽간학회의 B형간염 진료가이드라인이 각각 2001년과 2003년에 개발된 점을 감안하면 거의 동시대에 매우 선도적으로 시작했다. 

첫 가이드라인이 제정 이후 현재까지 만성 B형간염, 만성 C형간염, 간경변증, 알코올간질환, 비알코올 지방간질환, 자가면역간염 등 총 6개 분야 간질환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정했고, 모두 13번의 간질환 개정 업데이트가 이뤄졌다. 최근 2년간 자가면역간염과 만성 B형간염 진료가이드라인도 개정됐다. 

국내 간질환 연관학회의 진료가이드라인 제정·개정은 이미 세계적 수준이다. 아시아태평양간학회에도 국내 간질환 전문가들이 제정위원회에 참여해 간이식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있다. 

대한간학회는 가이드라인 제·개정 과정을 체계화하고 선도하기 위해 진료가이드라인위원회를 상설 기구로 두고 간질환 진료와 교육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대한간학회 학술지 <Clinical Molecular & Hepatology>의 우수성도 확인됐다.

<CMH>는 지난 2020년 과학인용 색인(SCIE)에 등재된 이후 세계 최상위 수준의 학술지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올해 CMH의 피인용 지수는(JCR Impact Factor) 지난해와 비슷하게 8점대로 예상되며, 국제 소화기 저널 중 11위에 해당한다.  국내 170여개의 SCI 저널 중에 3위권에 해당한다. 

이런 눈부신 성장의 동력에는 투고된 논문의 국가나 연구진의 명성에 대한 편견을 배제하고, 오직 연구의 학문적 가치로 논문을 평가하기 위한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 연구력이 우수한 해외 편집자들을 초청하고 있으며, 이들과의 지속적인 토론과 소통을 통해 연구와 질을 한차원 높였다는 평가다. 

<CMH>를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지로 성장한 데에는 간학회와 편집위원회의 헌신과 노력이 수반됐다. 지난 2022년 7월에는 <CMH> 국제편집위원회의를 열어 세계적 권위의 해외 편집자 11명과 배시현 대한간학회 이사장, 김승업 <CMH> 편집위원장(연세의대 교수) 등 10명의 국내 편집자들이 만나 세계적인 학술지로 발돋움할 수 있는 다양하고 참신한 전략들을 논의하고 올해 학술지에 반영했다. 

<CMH> 최근호는 대한지방간연구회와 함께 비알코올 지방간질환 특별호(2023년 2월)를 발간했다. 전세계 공통 관심사인 비알코올 지방간질환에 대해 세계적인 전문가 26명을 초청해 비알코올 지방간질환의 진단, 역학, 치료 및 향후 전망에 대하여 깊이 있게 고찰했다. <CMH>는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학술지가 되기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지속가고 있다. 

국가건강검진에 C형간염 선별검사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현재 국내 바이러스간염 현황은 WHO가 제시한 2030 바이러스간염 퇴치 인증 기준에 도달하기 어려운 상태다. 한국은 C형간염 퇴치가 어려운 국가로 분류되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정책 입안 등 국가적 노력이 절실하다. 

C형간염은 일종의 전염성 질환이며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 시 많은 수의 환자가 만성간질환으로 진행되는 특성이 있으며,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은 없기 때문에 무증상 감염자를 최대한 찾아내어 치료하는 것은 개별 환자의 간질환의 진행을 예방함으로써 질병부담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감염원을 제거함으로써 C형간염 전파를 막는 최선의 예방책이다. 

하지만 현재 C형간염 감염원에 대한 국가적 관심과 관리체계가 열악해 무증상 감염자를 통해 감염원이 지속적으로 재생산되고 있다. 

2024년 1월 발효되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르면 B형간염과 C형간염의 감염은 경영책임자가 처벌을 받을 수 있는 중대산업재해로 명시돼 있다. 따라서 각 기관에서는 이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C형간염 감염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 무증상 환자의 감염여부를 전혀 알 수 없는 현 상황에서는 C형간염 선별검사를 통한 감염 여부를 구별하는 게 필수적이다.
 
국내 체류 외국인 비율이 해마다 늘면서 유병률 역시 높게 나타나고 있다. 

대한간학회가 2011∼2015년 시행한 외국인 근로자 건강검진 결과에 따르면 C형간염 항체 양성률은 3∼10%로 국내 유병률보다 월등히 높다. 낮은 출산율 때문에 외국인 유입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외국인 유입자에 대한 선별검사를 통해 감염원을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

마약약물 남용자의 급증도 경각심을 높인다. C형간염 고위험군인 마약약물 남용자의 C형간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C형간염 전파를 막기 위해 매우 중요하지만, 마약 약물 사실을 숨기는 이들을 선별해 C형간염 검사를 실시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C형간염은 예방백신이 없지만, 단기간 경구약물 복용만으로 부작용 없이 100% 가까운 완치율을 보이는 약물이 이미 시판되고 있다. 숨어있는 무증상 환자를 조기 발견하고 치료하는 일은 단순히 개인의 치료 뿐 아니라 감염원 차단 차원에서 국가적인 관리사업으로 다뤄야 한다는 진단이다.
 
대한간학회와 질병관리청은 공동으로 이에 대한 정책연구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대한간학회에서는 40∼65세 연령을 대상으로 C형간염 선별검사를 평생 1회 시행하는 검진사업 도입의 당위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적어도 한정된 기간 일몰성으로 국가검진사업에 편입하거나, B형간염에 대한 국가검진을 한시적으로 조정해 C형간염으로 대체 시행하는 방안, C형간염 검진을 특별사업화 해 한시적으로 시행하는 방안 등을 제안하고 있다.

말기 간경변증에 대한 건강보험 산정특례 도입의 절박함도 전했다. 

대한간학회의 <간질환 백서>에 따르면 2003년 간장애인으로 등록된 환자가 3108명에서 2020년 1만 3808명으로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간경변증의 사회경제적 부담 역시 늘어나고 있다. 간경변증 요양급여 비용 중 연령별 부담비율은 인구 고령화에 따라 사회경제적 활동이 필요한 50대 이상에서 커지고 있다. 2016년 1300억원이던 요양급여비용이 2019년 1880억으로 급증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표본 코호트 중 층화 무작위 표본추출 기법으로 102만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간경병증 사망률이 5대암(폐암·직장대장암·위암·간암·유방암) 보다 높았다. 간경변증 환자 2609명과 5대암 환자 4852명의 사망률을 2002년부터 8년간 분석한 결과 간경변증 환자군의 사망률이 인구학적 특성을 보정한 이후에도 위험비 1.27로 암환자군보다 더 높았으며, 비대상성 간경변증(말기 간경변증) 환자군의 경우 위험비 1.82로 사망 위험도는 더 높게 나타났다. .
 
비대상성 간경변증은 중증난치 질환자 산정특례의 정의인 '치료법은 있으나 완치가 어렵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며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 사망 또는 심각한 장애를 초래하는 수준의 증상을 보이며, 진단 및 치료에 드는 사회경제적 부담이 상당한 수준을 보이는 질환'에 해당한다. 그러나 개인의 의료비용이 일정 수준을 넘어야 검토대상이 되는 이 제도의 특성상 비대상성 간경변증의 상병코드가 매우 다양해 정확한 의료비용 산출이 어렵다. 

대한간학회는 '비대상성 간경변증 중증 난치질환자 산정특례 관련 제안 및 협조 요청'을 국민건강보험공단 의료비지원실 산정특례 운영부에 보내는 등 정책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