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4 18:29 (일)
의료악법 투쟁 나선 이필수 의협회장 "보건의료 붕괴...국민 생명 위협"
의료악법 투쟁 나선 이필수 의협회장 "보건의료 붕괴...국민 생명 위협"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3.04.28 16:1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법·의료인 면허취소법 통과 유감…"국민 건강권 수호 위해 기꺼이 희생"
강용수 응급구조사협회장 단식 동참…보건복지의료연대 단체장 지지 방문
간호법·의료인 면허취소법 저지를 위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과 강용수 대한응급구조사협회장. ⓒ의협신문
간호법·의료인 면허취소법 저지를 위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과 강용수 대한응급구조사협회장. ⓒ의협신문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이 간호법안과 의료인 면허취소법 국회 본회의 통과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하며, 27일 의협 회관 앞 천막농성장에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이필수 의협회장은 "의료악법으로 인해 보건의료 붕괴위기의 절박함을 담고 국민 건강권을 수호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전달하기 위해 무기한 단식투쟁에 나섰다"며 "국민의 건강과 올바른 의료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이 한 몸 희생하겠다"고 밝혔다. 

"간호법은 보건의료 직역간의 상생과 화합을 저해하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한다"고 우려한 이필수 의협회장은 "이 악법이 국회 본회의 통과가 되어 참으로 규탄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3개 단체 보건복지의료연대에 함께 참여하고 있는 강용수 대한응급구조사협회장도 단식투쟁에 동참했다. 

강용수 응급구조사협회장은 "국회가 약소직역의 업무를 침탈하고, 보건의료계의 혼란을 가중시키는 간호법을 통과시킨 행위에 매우 유감의 뜻을 표한다"면서 "단식 투쟁을 통해 의료악법 저지에 대한 보건복지의료연대의 투쟁의지를 강력히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의료연대 소속 단체장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투쟁에 나선 이필수 의협회장과 강용수 응급구조사협회장을 응원하기 위해 단식 천막을 찾아 손을 잡았다. 

한정환 대한방사선사협회장·백설경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장·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 장·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 등 보건복지의료단체장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단식투쟁에 나선 두 회장을 응원하고, 동조 투쟁을 약속했다.

보건복지의료연대 단체장들은 "더불어민주당의 간호악법 강행 입법 폭주는 국민과 국가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필수 회장의 단식 투쟁을 절대적으로 지지한다. 단식투쟁에 함께 참여하겠다"고 연대투쟁 의지를 밝혔다.

간호법·의료인 면허취소법 저지를 위한 단식투쟁 천막을 지지 방문한 보건복지의료연대 단체장들. 왼쪽부터 한정환 대한방사선사협회장·백설경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장·강용수 대한응급구조사협회장·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장·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 ⓒ의협신문
간호법·의료인 면허취소법 저지를 위한 단식투쟁 천막을 지지 방문한 보건복지의료연대 단체장들. 왼쪽부터 한정환 대한방사선사협회장·백설경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장·강용수 대한응급구조사협회장·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장·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 ⓒ의협신문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