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6 20:32 (일)
60대 중반 노쇠 정도 10년 뒤 '건강' 결정

60대 중반 노쇠 정도 10년 뒤 '건강' 결정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04.17 13:3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하게 노쇠한 집단, 건강 집단보다 10년 내 사망 4.4배·노인 질환 3.2배
정희원 울산의대 교수팀, 97만명 대상 연구…'자마네트워크오픈' 게재
"인구 고령화에 따라 돌봄 요구 급증···노쇠 예방 위한 정책 개발 시급"

60대 중반 노쇠 정도로 10년 뒤 건강 상태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정희원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60대 중반 노쇠 정도로 10년 뒤 건강 상태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정희원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60대 중반 노쇠 정도로 10년 뒤 건강 상태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정희원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신재용·장지은 연세의대 교수(예방의학), 김대현 미국 하버드의대 교수 공동 연구팀이 만 66세 인구 96만 8885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 66세 때 심하게 노쇠한 집단이 건강한 집단에 비해 10년 내 사망 위험이 약 4.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하게 노쇠한 집단에서는 10년 내에 당뇨, 관상동맥질환, 심부전, 낙상 등 노화에 따른 질환이 발생하거나 타인의 돌봄 필요 위험이 건강한 집단에 비해 약 3.2배 높았다.

이번 연구를 통해 주요 질병이나 장애가 없는 비교적 젊은 나이대의 노쇠 정도로 노화 속도를 파악할 수 있어, 건강하게 나이 들기 위한 선제적인 건강관리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기존에는 보다 고령의 나이를 기준으로 연구가 진행됐지만, 이번 연구는 초기 노년기인 66세를 기준으로 노쇠의 의미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자마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IF: 13.360)에 최근호에 게재됐다.

노쇠는 노화와 질병의 축적으로 기능이 감퇴해 스트레스에 취약해진 상태를 말한다. 같은 나이라도 노쇠가 심하면 통상적으로 노화가 더 진행된 것으로 간주된다. 

연구팀은 2007∼2017년 건강검진을 받은 66세 인구 96만 8885명의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노쇠 정도에 따른 10년 내 사망률과 노화에 따른 질환 발생률을 최대 10년(평균 6.7년)간 분석했다.

노쇠 정도는 ▲병력 ▲신체·검체검사 ▲신체 건강 ▲정신 건강 ▲장애 등 5개 영역의 39가지 항목을 평가해 측정했으며, 노쇠 정도에 따라 건강한 집단, 노쇠 전 집단, 경증 노쇠 집단, 중증 노쇠 집단 등으로 분류했다.

각 집단의 10년 내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건강한 집단에서는 연간 100명 중 0.79명이 사망했으며, 노쇠 전 집단에서는 1.07명, 경증 노쇠 집단에서는 1.63명, 중증 노쇠 집단에서는 3.36명이 사망했다. 사회인구적 특성 등을 보정해 비교하면, 66세 때 심하게 노쇠한 집단의 10년 내 사망 위험이 건강한 집단에 비해 약 4.43배 높았다.

노화에 따른 질환은 건강한 집단에서 연간 평균 0.14건, 노쇠 전 집단에서 0.23건, 경증 노쇠 집단에서 0.29건, 중증 노쇠 집단에서 0.45건 발생했다.

각 질환별로는 중증 노쇠 집단에서 10년 내 심부전·당뇨·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각각 2.9배·2.3배·2.2배 높았으며, 신체적·정신적 기능 저하로 타인의 돌봄이 필요한 비율은 중증 노쇠 집단에서 건강한 집단에 비해 10.9배 높았다. 

이밖에도 낙상, 골절, 관상동맥질환 등 암을 제외한 대부분 질환의 발병률이 건강한 집단보다 중증 노쇠 집단에서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희원 교수는 "같은 나이더라도 생물학적 노화 정도, 즉 노쇠 정도가 사람마다 다르며, 이런 차이로 먼 미래의 사망과 건강 상태까지도 예측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가능한 젊을 때부터 규칙적인 생활 습관과 운동, 금연, 절주, 스트레스 관리 등을 통해 노쇠와 질환을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노쇠가 진행된 경우라면 다제 약물을 점검하고 노쇠의 흔한 원인이 되는 근감소증이나 인지기능 감소, 우울, 불안, 수면장애 등에 대해 전문의를 찾아 노인의학적 도움을 받아야 한다"라며 "세계적으로 빠른 고령화와 돌봄 필요 인구 급증이 예상되는 만큼, 이를 예방하고 지원할 수 있는 사회적 논의와 정책 개발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