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24 06:00 (수)
삼성서울병원, 국내 첫 'CAR-T세포치료 100례' 

삼성서울병원, 국내 첫 'CAR-T세포치료 100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04.06 10:1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치료 대안 마련 혈액암 환자에 더 나은 기회 제공"
김원석 센터장 "카티세포 치료, 세계에서 가장 앞선 센터로"

삼성서울병원은 최근 카티세포 치료 1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1년 4월 국내 최초로 카티세포 치료를 시작한 지 2년만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최근 카티세포 치료 1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1년 4월 국내 최초로 카티세포 치료를 시작한 지 2년만이다.

삼성서울병원이 국내 최초로 카티(CAR-T)세포치료 100례를 돌파했다.

삼성서울병원은 4월 4일 박승우 병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박승우 병원장은 "많은 비용이 들고 고난도인 카티세포 치료를 어려운 국내 여건 속에서 꿋꿋하게 진행한 세포치료센터 의료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원석 카티세포치료센터장은 "병원 전체가 모두 힘을 합쳐서 노력한 결과 국내 최초 100례 달성을 이룩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석진 교수(혈액종양내과)는 카티세포 치료 센터가 현재까지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소아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및 다발 골수종에서 시행한 치료 경과를 보고했다.

삼성서울병원은 4월 6일 현재 카티세포 치료 109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21년 4월 국내 최초로 불응성 B세포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카티세포 치료를 시작한 이후 2년 만에 100예를 넘어섰다.

삼성서울병원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CAR T-세포치료센터'를 설립해 다학제 기반 진료 시스템을 가동 중이다.

주 진료과인 혈액종양내과와 소아청소년과 교수진은 진단검사의학과, 신경과, 감염내과, 중환자의학과 등 여러 진료과 의료진이 참여하는 다학제 치료와 카티세포 치료 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케어시스템을 구축, 치료 성적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윤상은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재발성·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 치료 결과를 3월 30일 열린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윤상은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3월 30일 열린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재발성·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 치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카티세포 치료 연구도 선도하고 있다. 국내 첫번째 성인 급성 B림프구성 백혈병 환자에 대한 'CD19(B세포 항원)' 타깃 카티세포 치료와 불응성 다발 골수종 환자에 대한 'BCMA(B세포성숙항원)' 타깃 카티세포 치료를 수행했다. 

특히 국내 의료기관 중 가장 먼저 거대B세포 림프종 카티세포 치료를 시작한 만큼 관련 임상경험을 공유하는데도 적극적이다. 

윤상은 교수(혈액종양내과)는 최근 열린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ICKSH 2023)에서 재발성·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의 카티세포 치료 경험을 공유해 학계 관심을 받았다.

윤 교수는 기존의 구제 항암 요법보다 효과와 부작용 측면에서 우월한 성적을 보인 국내 첫 리얼월드데이터(Real-world data) 발표로 '학회 최고 구연상'을 수상했다.

김원석 센터장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카티세포 치료를 시작한 데서 나아가 앞으로 카티세포를 가장 잘하는 센터로 만들겠다"면서 "보다 다양한 치료 대안을 마련해 더 많은 혈액암 환자들이 더 나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