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제약·의료기 담당자, 원하는 시간에 소통"
"의사-제약·의료기 담당자, 원하는 시간에 소통"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03.23 11:5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엠디 양방향 디지털 디테일링 '브이디테일링' 업계 주목
누적 건수 1000건 돌파…데이터 한 번 관리 '원스톱 시스템' 주효
인터엠디의 양방향 디지털 디테일링 '브이디테일링'.
인터엠디의 양방향 디지털 디테일링 '브이디테일링'.

최근 의료기기 및 제약 업계에서 '디지털 디테일링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다. 기존 오프라인에서 행해지던 영업 사원의 마케팅·영업 활동이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되면서, 의사와 의료기기·제약 영업 담당자 간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의사 대상 디지털 영업 플랫폼이 주목받고 있다.

의사 전용 지식 정보 공유 커뮤니티 플랫폼 인터엠디의 '브이디테일링(v-Detailing)'이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진행 건수 1000건을 돌파했다. 

지난해 9월 정식 출시한 브이디테일링은 의사가 가능한 시간에 질환별, 지역별 영업 및 마케팅 담당자를 선택·예약해 디테일링을 직접 요청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제약·의료기기사가 자체 개발한 플랫폼의 경우 영업 사원이 의사에게 요청하는 수동적 프로세스라면, 인터엠디는 의사가 직접 예약하는 프로세스라는 점에서 큰 차별성을 보인다.

제약·의료기기사가 인터엠디 브이디테일링을 찾는 이유는 마케팅 효율 때문이다. 환자 처방을 위한 정보 공유에 적극적인 인터엠디 의사 회원의 특성이 반영됐다. 

특히, 인터엠디는 실명 기반으로 4만 2000명의 의사가 자발적으로 의료 지식·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이다. 단순히 커뮤니티 이용자가 아닌, 학술적인 콘텐츠와 진료에 도움되는 약제 정보 공유에 적극적인 성향을 보인다. 

의사들의 경우 인터엠디를 통해 다양한 업체로부터 디테일링 받을 수 있어 만족도 역시 높다. 온라인 디테일링을 운영하는 업체는 많지만 해당 기업의 제품 정보만 제공받을 수 있어 제한적이고, 매번 다른 플랫폼을 이용하는 번거로움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인터엠디의 한 의사 회원은 "브이디테일링은 여러 제약사, 의료기기사를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여러 곳에 가입하거나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앱 하나로 원하는 업체의 담당자를 선택, 원하는 시간에 필요한 의료 정보를 디테일링 받을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영업 및 마케팅 담당자가 데이터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원스톱 시스템'도 눈길을 끈다. 

디테일링 일정, 히스토리뿐 아니라 각 브랜드별 진료 과목과 지역별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고, 일별, 월별 성과 관리, 의사 후기를 통한 피드백 등 사후 관리까지 한 번에 가능하다. 화상 시스템을 통한 보다 상세한 디테일링과 효율적인 스케줄 관리도 가능다. 

일선 제약사 영업담당자는 "디테일링이 가능한 시간을 선택해 두면 의사가 원하는 시간에 디테일링을 요청하는 프로세스라 사전에 약속된 시간에 진행하니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라며 "기존 디테일링은 단순 콜을 통해 1분 내외로 진행해 시간이 짧다면, 인터엠디 디테일링은 온라인 화상 채팅으로 5∼10분 간 진행해 약제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영도 인터엠디 대표는 "현재의 브이디테일링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며 여러 제약·의료기기사에 고도화된 디지털 마케팅 툴을 제공하는 것이 인터엠디의 목표이자 비전"이라며 "여러 제약사와 의료기기사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터엠디 브이디테일링은 지난해 5∼8월 시범운영기간을 거쳐 지난해 9월 서비스를 정식 출시했으며, 현재 30여 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